LH-한화건설,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 발굴 맞손

이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0:06: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관합동 해외개발사업 플랫폼 구축 기대
▲ LH 서울지역본부 (사진=이지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지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한화건설과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6월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표된 '해외수주활성화 방안'에서 한국형 스마트시티 수출 확대 및 '팀 코리아' 차원의 민관합동 해외개발사업 플랫폼 구축이 강조됨에 따라, LH와 한화건설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에 대한 정보공유 △신규사업 후보지 사업성 검토 상호협력 △신규 프로젝트 발굴시 JV(합작투자법인) 설립 추진 등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LH는 도시, 산업단지 및 주택 개발 뿐 아니라 국내외 스마트시티 개발을 선도하고 있는 공기업으로서 해외 G2G협력사업 발굴에 강점이 있다.

 

한화건설은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를 포함한 11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북미·중동에 글로벌 네트워크 기반을 갖췄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그간 축적한 스마트시티 건설 경험과 노하우를 상호 교류해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사업 발굴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예정이다.

이정관 LH 글로벌사업처장은 "국내 최대 건설 공기업인 LH와 대규모 해외 신도시 개발 경험을 보유한 한화건설 간 상호 협력을 통해, 해외수주 활성화와 한국형 스마트시티 확산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지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