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과미래 칼럼] 수출규제 6개월... 일본불매운동에 대한 우려

청년과미래 / 기사승인 : 2020-01-20 03:3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박성찬 청년과미래 칼럼니스트
수출규제가 시작된 지 6개월이 지난 현재, 처음 걱정했던 것과 달리 다행히 우리나라 반도체 기업은 한숨 돌렸다. 생산 차질 없이 대만과 중국 등에서 재고품을 확보하고 대체 수입처를 찾았다. 불화수소는 다소 어려움이 여전하지만, 삼성전자는 작년 9월부터 국산 소재를 일부 공정에 투입하는 등 국산화 작업도 예상보다 빠르게 진척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많은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것은 과거사(강제징용)에 책임을 다했다는 일본의 태도에 대한 분노라고 생각한다. 필자 또한 우리나라 국민으로서 함께 분노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불매운동에 있어 우려를 표한다. 그 이유는 강 대 강 국면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국에 있는 많은 일본 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일본인도 아니고 일본 정부가 아니라 우리나라 국민이 다수 포함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불매운동 한편으로는 누군가 피해를 보는 사람도 결국 우리나라 국민이 될 수 있다.

또한 나빠진 한일 관계를 통해 대마도 등 여행업계나, 일본소재 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뉴스를 많이 접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소식에 우리나라 국민이 기뻐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는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한한령 등 우리나라 국민이 피해를 입었다. 필자 주위의 지인도 당시 동대문 상가에서 일을 하는데 큰 피해를 받은 적 있다.

따라서 불매 운동이 아닌 보다 근본적인 대책 마련으로 대정부 차원의 공적인 대응이 더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양국 간 직접 만나 솔직한 ‘대화’를 통해 사안에 대해 해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청년과미래 칼럼] 추억의 부활2020.01.31
[청년과미래 칼럼] 우리는 아직 ‘낭만닥터’가 필요하다2020.01.30
[청년과미래 칼럼] ‘4차 혁명 시대’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2020.01.28
[청년과미래 칼럼] 노키즈존 논란, 부모 인식변화가 중요하다2020.01.23
[청년과미래 칼럼] 공무원 아닌 내가 원하는 직업, 그냥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2020.01.22
[청년과미래 칼럼] 민주주의는 아직 오지 않았다2020.01.21
[청년과미래 칼럼] 수출규제 6개월... 일본불매운동에 대한 우려2020.01.20
[청년과미래 칼럼] 토익을 피한 결과2020.01.16
[청년과미래 칼럼] '1000만' 영화가 남긴 과제, 이대로 괜찮은가2020.01.15
[청년과미래 칼럼] 청년정책만으로 청년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2020.01.06
[청년과미래 칼럼] 무분별한 콘서트 ‘플미’ 문화...티켓 한 장이 등록금 값?2019.12.27
[청년과미래 칼럼] 배려는 사회의 품격이다2019.12.26
[청년과미래 칼럼] 90년대생 향한 타자화(他者化) 멈춰주세요2019.12.24
[청년과미래 칼럼] 故김용균 1주기,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2019.12.18
[청년과미래 칼럼] 성범죄에 관대한 대한민국의 추한 민낯2019.12.13
[청년과미래 칼럼] 부동산, 이 시대의 악마인가2019.12.11
[청년과미래 칼럼] 중국, 그들의 표현의 자유란 무엇인가2019.12.04
[청년과미래 칼럼] 과연 우리가 한민족일까?2019.11.27
[청년과미래 칼럼] 청년의 시각에서 바라본 386세대, 그들에게 부탁드린다2019.11.26
[청년과미래 칼럼] 통제 속의 행복2019.11.07
[청년과미래 칼럼] 한국언론, 체계적인 보수작업이 필요하다2019.11.06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