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이어 미국서도 인권침해 지적 받은 캄보디아 '발끈'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3 10:23: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훈센 캄보디아 총리 (사진=연합뉴스/AFP)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캄보디아가 자국의 인권 침해 문제를 지적하는 미국 정치인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23일(이하 현지시간) 캄보디아 현지매체 크메르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레이스에 참여하기도 한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상원의원을 비롯한 미국 상하원의원 8명은 지난 1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에게 인권과 노동법을 침해하고 있는 캄보디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이들은 서한에서 “미국은 우방국들과 협력해 표현의 자유 등을 침해하고 있는 훈 센 캄보디아 총리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며 “또한 노동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만큼 캄보디아에 대한 특혜관세 철폐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30년 이상 캄보디아를 장기집권하고 있는 센 총리는 앞서 유럽연합(EU)으로부터도 제재를 받았다. 캄보디아가 인권과 민주주의 가치를 지키지 않고 있으므로 기존에 보장했던 일반특혜관세(GSP)를 부분 철회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캄보디아 의류산업 등은 더 높은 관세를 물고 EU에 제품을 수출해야 한다. 이를 돌파하고자 캄보디아는 최근 중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으며, 한국과도 올해 타결을 목표로 FTA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캄보디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미국 정치인들의 주장은 근거가 없는 데다 센 총리를 비판하는 것은 곧 캄보디아 국민들을 욕보이는 행위로 센 총리는 그동안 캄보디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이다.

또한 센 총리가 잘못된 정보를 퍼뜨린 자들을 처벌한 것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 아니라 국가 질서를 지키기 위한 결정이었다며 미국 정치인들은 캄보디아의 현실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친 말린 캄보디아 법무부 대변인은 “미국 정치인들은 명확한 근거나 법적인 원칙 없이 이같은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이는 어디까지나 그들의 ‘개인적인 견해’일 뿐이다”고 밝혔다.

양국 간 관계는 점차 멀어지고 있다. 센 총리는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등 인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들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중국조차 뒤늦게 축하 소식을 전했음에도 불구하고 홀로 아직까지 침묵하고 있다. 

‘친중’국가로 평가되는 캄보디아의 센 총리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이후 전 세계 국가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하며 돈독한 우애를 과시했고, 최근에는 미국의 허락을 받지도 않고 캄보디아 내 미군 해군기지 시설을 철거하기도 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인권이나 노동권 침해 문제를 크게 지적하지 않았지만 당선이 유력한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가 소속된 민주당은 이같은 가치를 더 중시하는 만큼 캄보디아에 대한 제재는 더 강화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캄보디아, 美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얼어붙은 양국관계 회복될까2020.12.21
한국은 수능 치렀는데… 캄보디아 총리 "졸업시험 전원 통과시켜"2020.12.16
가장 먼저 백신 준다더니… 캄보디아의 씁쓸한 친중외교2020.12.14
캄보디아, 마스크 안쓰는 외국인들 '눈총'2020.12.09
귀뚜라미 한마리 하실래예?… 캄보디아서 주목받는 식용 곤충2020.12.08
캄보디아 '일하는 여성' 늘면서 낙태율 증가… 사회적 인식은 '아직'2020.12.01
캄보디아판 트럼프?… 훈센 총리 "마스크 안썼는데 어쩌라고"2020.11.26
유럽 이어 미국서도 인권침해 지적 받은 캄보디아 '발끈'2020.11.23
성남시, 캄보디아 결혼여성 정착 지원 MOU 체결2020.11.19
한-캄보디아 FTA 협상 재개… 올해 타결 목표2020.11.19
소액대출도 갚지 못하는 캄보디아 서민들… "살림살이까지 팔아야 할 지경"2020.11.17
캄보디아, 美해군시설 또 철거… "미국 허락 받을 의무 없다"2020.11.11
아세안 정상들, 바이든에 美대선승리 축하… 베트남·캄보디아만 '침묵'2020.11.10
문 열기도 전에 실망감 가득… 中유니버설 스튜디오 홍보영상 혹평2020.11.10
中언론의 트럼프 조롱… "中때리기는 실패한 전략"2020.11.10
불법은 아니지만… 타인의 시선이 불편한 中동성애자들2020.11.09
'인도계 미국인' 해리스 차기 美부통령… 미국-인도 관계에 미칠 영향은2020.11.09
中언론 "바이든, 코로나19 등 우리와 손잡을 방안 있다"2020.11.09
"캄보디아서 태국 같은 반정부 시위 일어나기 어렵다"2020.11.03
미국이 제재한 캄보디아 리조트는 중국의 해군기지?2020.10.16
美FBI, '친중' 캄보디아에 사무소 개설 예정2020.10.13
중국, 'FTA 체결' 캄보디아에 선물공세… 韓과 묘한 대조2020.10.13
한국은 올렸는데… 캄보디아, 내년 공무원 임금 동결2020.10.08
캄보디아가 美해군기지 철거 발표하자 장갑차 선물한 中2020.10.07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