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장기기증 활성화사업 2년 연속 수상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09:42: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국 지자체 대상 장기기증 등 홍보·캠페인 우수사례 평가에서 2년 연속 수상
'Cafe 생명+ 희망+', 'OX퀴즈' 등 홍보부스 운영으로 생명나눔문화 확산에 기여
▲ 지난 10월, 개최된 ‘동작가족 한마음축제‘에서 운영한 장기 등 기증 희망등록 부스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동작구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주관으로 실시한 ‘제2회 생명나눔주간 장기기증 등 홍보·캠페인 우수사례 평가’에서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생명나눔 주간이 신설됨에 따라, 장기기증사업 우수사례 발굴을 통해 장기기증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생명나눔 문화를 확산하고자 추진됐다.

평가내용은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홍보 △유관기관과 연계한 캠페인 △기증 확산을 위한 제도 확충여부 등이다.

구는 지난 9월 11일(수) 열린 ‘2019 한가위 생명나눔 축제’에서 ‘Cafe 생명+ 희망+’ 홍보부스 운영과 무료 OX퀴즈 등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실시한 홍보·캠페인 중 우수사례로 선정되어 ‘은상’을 수상했다.


특히 △'Cafe 생명+ 희망+' 운영으로 다소 무거운 주제인 장기기증에 대해 자연스럽게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 △'OX퀴즈' 및 홍보물을 활용해 신체훼손, 유가족 비용전가 등 지역사회에 퍼져있는 장기기증에 관한 오해에 대한 인식개선활동을 효과적으로 수행 △퀴즈 어플리케이션 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모바일·온라인 홍보를 병행하여 일상홍보를 강화한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도 구는 2009년부터 전문가·NGO·민간단체 등으로 구성된 ‘장기 등 기증운동추진위원회’를 운영해 장기기증사업 홍보 다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임종열 보건기획과장은 “해마다 이식 대기자는 급증하는 반면, 기증자 수는 그에 못 미치는 것이 현실”이라며 “자발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약, 장기기증 희망등록’ 홍보에 주민 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10월 개최된 ‘동작가족 한마음축제’에서 장기 등 기증활성화를 위한 홍보부스를 운영해 장기기증 상담 및 희망등록 접수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