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설 맞이 물가안정 '성수품 및 서비스요금 등 30개 품목 집중관리' 실시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1 09:5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설 맞이 물가안정 캠페인 모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태안군이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안정을 위해 지난 20일 태안특산물전통시장·서부시장 일원에서 군 관계자 및 소비자보호센터·상인회·물가모니터단 관계자 등 50여 명이 모여 ‘설 맞이 물가안정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 플래카드, 피켓, 어깨띠 등을 활용해, 홍보물을 배부했으며 캠페인은이달 13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설 대비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성수품 및 개인서비스요금 등 설을 맞아 물가인상이 예상되는 주요 품목에 대한 집중관리에 들어간다.

관리 품목은 성수품은 △농산물 8종(사과·배·밤·양파·배추·파·고추·마늘) △수산물 4종(조기·명태·김·오징어) △축산물 4종(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달걀) △가공식품 4종(참기름·식용유·두부·밀가루) 등 총 20종이며 외식 및 기타 등 10개 품목에 대한 개인서비스요금 관리도 함께 병행한다.

군 관계자는 “설 명절에 편승한 성수품 가격 상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수시로 가격 동향을 살피고 과다 인상업소에 대해서는 요금인하를 권고할 계획”이라며 “모두가 행복한 설 명절이 될 수 있도록 물가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