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맥주시장 판도 바꿨다"...'수제맥주' 신흥 강자로 '우뚝'

신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0:02: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2년만에 바뀐 주세법...세븐일레븐, 수제맥주 4캔 1만원 행사 3배 '껑충'
▲ 52년 만에 바뀐 주세법의 영향으로 편의점에서 수제맥주 판매량이 눈에 띄게 급증하고 있다.(사진=세븐일레븐)

 

[아시아타임즈=신지훈 기자] 52년 만에 바뀐 주세법의 영향으로 편의점 업계 맥주 판매 동향에도 눈에 띄는 변화가 일고 있다. 

 

수제맥주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며 국내 맥주 시장의 판도가 뒤바뀌고 있는 것이다. 

 

28일 편의점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1월(1/1~1/26) 현재 국내 수제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무려 3배 이상(221.8%) 증가했다. 

 

수제맥주 매출 상승세에 힘입어 국산 맥주 매출도 같은 기간 28.2% 증가했다. 지난해 국산 맥주 매출 신장률은 5.3% 수준이었다.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전체 외산 맥주 수요가 다소 주춤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달 국내 수제맥주 6종에 대한 3캔 9900원 할인 행사가 처음으로 진행됨에 따라 고객 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수제맥주의 영향력도 높아지고 있다. 세븐일레븐 국산맥주 카테고리에서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8년 2.5%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엔 7.5%까지 치솟았고, 올해는 9.0%까지 올랐다.
 

국산 맥주 매출 역전...국산vs외산 매출 비중 52.5:47.5

국산 맥주와 외산 맥주의 매출 규모도 재역전됐다. 

 

외산 맥주는 젊은 고객층의 다양성 추구 트렌드와 4캔 1만원으로 대변되는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편의점에서의 영향력을 서서히 높여가며 지난 2017년 처음으로 국산 맥주 매출을 추월했다.

 

하지만 일본 불매운동이 일어나기 시작한 지난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국산 맥주 매출이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올해 1월 현재 국산 맥주와 외산 맥주의 매출 비중은 52.5대 47.5로 다시 뒤바뀐 상태다. 

 

▲ 세븐일레븐은 수제맥주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상품 구색도 늘리기로 결정했다.(사진=세븐일레븐)

 

편의점 수제맥주 할인 행사 강화 나선다 

편의점에서의 수제맥주 영향력은 앞으로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편의점에서의 수제맥주 할인 행사가 한층 강화된다. 세븐일레븐은 내달 수제맥주 5종에 대해 4캔 1만원 행사를 지난 2017년 수제맥주 도입 이래 처음으로 시행하며, 또 다른 3종에 대해서도 3캔 9000원 행사를 진행한다.

상품 구색도 확대한다. 세븐일레븐은 이달 말 수제맥주 3종(문베어백두산IPA, 문베어금강산IPA, 제주슬라이스)을 신규 출시하는 등 현재 총 9종을 운영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편의점에서 수요가 높은 500ml캔 상품 위주로 상반기 내 15여종까지 구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상품 구색과 매출 추이에 따라 진열 위치도 메인 존으로의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

오민국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장은 “주세법 변경 후 국내 수제맥주에 대한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올해를 기점으로 국내 맥주시장에서 수제맥주의 영역 확대를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편의점 시장에서도 수제맥주가 차별화 상품으로서의 가치가 높은 만큼 맥주 매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