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노점상 철거로 쾌적한 도로 만들기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09:5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양천구, 남도어린이공원 및 신정제일시장입구 노점 17개소 철거
남도어린이공원에는 소방도로, 신정제일시장입구에는 주차장 11면 생겨
▲ 남도어린이공원 노점 철거 후 모습 (양천 구 제공)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양천구는 불법 노점으로 인해 고질민원이 많았던 남도어린이공원(9개소) 및 신정제일시장입구(8개소) 노점 총 17개소를 전면 철거했다고 밝혔다.

구는 구민의 안전을 위한 소방도로를 확보하고 쾌적한 도로를 조성하기 위해 이번 철거 작업을 단행, 지난해 10월부터 14차례에 걸쳐 이루어진 노점상과의 간담회 및 면담을 통해 철거를 진행했다.

철거작업은 지난달 17일과 지난 4일 두 차례에 걸쳐 이루어졌다. 철거 는 노점상 스스로가 물품과 매대를 정리하고 노점을 비워 물리적 충돌 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 남도어린이공원 노점 철거 전 모습 (양천 구 제공)

이에 따라 불법 노점 관련 민원이 끊이지 않던 남도어린이공원에는 소방도로가 확보됐다. 인근 주민은 “노점 철거 후 공원에 생기가 도는 것 같고 소방도로가 확보된 걸 보니 마음이 놓인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정제일시장입구는 노점상이 철거되면서 주차장 11면이 설치되기도 했다. 정비 현장을 본 한 주민은 “도로가 깔끔해지고 주차장이 생겨 도로가 쾌적해진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양천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민들에게 불편과 위험을 주는 불법 노상 적치물을 지속적으로 단속하여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양천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