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친서…김여정 "북·미, 코로나19 방역 협조"

정종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2 09:58: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여정 "트럼프…김정은에 친서 보내"

[아시아타임즈=정종진 기자] 얼어붙은 북미 대화가 양 국가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협조를 계기로 다시 물꼬를 틀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22일 연합뉴스와 외신 등에 따르면,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19 방역에서 협조할 의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북미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구상을 설명했다"며 코로나19 방역에서 북측과 협조할 의향도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최근 의사소통을 자주 하지 못해 자기 생각을 알리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앞으로 국무위원장과 긴밀히 연계해 나가기 바란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부연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친분 관계를 확언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사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제1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친서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특별하고도 굳건한 친분을 잘 보여주는 실례"라면서도 다만 북미관계를 두 정상간 개인적 친분에 따라 기대해서는 안 된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공정성과 균형이 보장되지 않고 일방적이며 과욕적인 생각을 거두지 않는다면 두 나라의 관계는 계속 악화일로로 줄달음칠 것"이라며 "두 나라의 관계가 수뇌들 사이의 관계만큼이나 좋아질 날을 소원하지만 그것이 가능할지는 시간에 맡겨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종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