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대한금속재료학회 금속·재료상 수상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10-30 09:51: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오른쪽) 한정환 대한금속·재료학회 회장과 수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국제강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동국제강은 장세욱 부회장이 ‘2020년도 대한금속·재료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금속·재료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1946년 창립된 대한금속·재료학회는 국내 최고 권위의 금속재료 학술분야의 학회다. 금속·재료상은 대한민국 금속 재료 관련 학문, 산업, 기술 분야에 가장 큰 공로가 있는 인물에게 수여하는 대한금속·재료학회 최고상이다.

29일 열린 시상식에서 장세욱 부회장은 “코로나 시대 친환경 철강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동국제강을 이끌고 산학연 발전과 철강 산업의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장 부회장은 동국제강의 CEO로 재직하면서 열연·냉연, 컬러 부문의 연구개발과 제품 상용화를 통해 대한민국 금속 재료 분야의 기술과 산업 발전을 선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무엇보다 국내 처음 친환경 고효율 에코아크 전기로를 2010년에 도입, 독자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기존 대비 약 30% 에너지를 저감했다. 최근에는 ‘철강제조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조업 시스템 개발’ 정부 과제를 통한 전기로 조업 디지털화, 스마트화로 국내 첫 스크랩 용해율 분석시스템을 개발, 생산성을 향상시켰다.

또 2013년 차세대 신기술인 UV컬러강판을 세계 처음 개발, 상용화해 친환경UV를 이용한 고성능화·고부가가치 컬러강판을 전 세계 50여 개국으로 수출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