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내달1일부터 결식아동 급식 단가 25%인상

최종만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8 09:59: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종전 4500원에서 6000원으로

 

[아시아타임즈=최종만 기자] 인천 옹진군 내달 1일부터 취약계층 결식아동 급식지원 단가를 한 끼 당 4500원에서 6000원으로 인상한다고 28일 밝혔다.

급식지원 단가 인상은 식재료비, 인건비 등 물가상승률 반영과 기존 지원 금액으로는 급식지원 아동이 식당에서 식사 시 추가 비용을 내야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실제 결식아동들은 식당보다 컵라면, 즉석 도시락 등을 판매하는 편의점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성장기 아동들의 영양불균형 초래 및 식사선택권을 보장하지 못한다는 우려도 제기돼 왔다.

지원대상은 국민기초생활수급자, 한 부모 가정 및 지역 이장, 교사, 복지담당공무원이 추천하는 결식 우려가 있는 아동이다.

급식지원이 필요한 아동 본인이나 가족, 이웃 등은 면사무소에 지원 신청하면 된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이번 급식단가 인상으로 아동들이 보다 영양가 높은 식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결식우려가 있는 아동들을 적극 발굴하여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생활하는 옹진군을 만들기에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