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년 간 3만3000여 노숙인‧쪽방주민 등에 ‘무료 독감예방접종’ 겨울나기 지원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09:58: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거리 노숙인‧쪽방 주민 등 의료 취약계층 총 3,700명에게 독감 예방접종 시행
서울역 따스한채움터 등 9개소에서 24일부터 내달 15일까지 13회 실시
2011년부터 함께한 백신 전문기업 사노피 파스퇴르(주) 9년 연속 후원
▲서울시 제공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서울시가 사노피 파스퇴르와 함께 노숙인 및 쪽방 주민 등 의료 취약계층 3,700명을 대상으로 동계 건강관리를 위한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서울시와 협약해 매년 1억 원 상당의 백신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1년부터 2018년까지 29,653명의 노숙인 및 쪽방 주민이 무료 독감 예방접종 혜택을 받았다.
 

올해 독감 예방접종은 24일부터 내달 15일까지 서울역 따스한채움터 등 9개 장소에서 총 13회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번 독감 예방접종 활동은 사노피 파스퇴르를 비롯해 (사)서울시나눔진료봉사단과 서울의료원, (사)서울노숙인시설협회,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따스한채움터, 서울시 5개 쪽방상담소 등 기업 및 단체(시설)가 함께한다.
 

(사)서울노숙인시설협회와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따스한채움터, 쪽방상담소는 관련 시설에 독감예방 접종 안내 및 접수 등을 담당하며, 서울의료원에서는 독감 백신 관리, 서울시나눔진료봉사단에서는 8개 서울시립병원 의료진 및 임직원(73명)이 참여해 예방접종을 직접 실시한다.

 

특히 사노피 파스퇴르는 백신 지원과 함께 접종 첫 날인 24일 회사 대표 및 임직원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예방접종 문진표 작성과 간식·점심 배식 등 독감 예방접종 행사 운영 전반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와 사노피 파스퇴르는 지난 2011년부터 9년 째 관련 단체와 협업해 매년 독감 예방접종 시기인 10월~11월에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노숙인 및 쪽방 주민에게 독감 예방접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의 지속적인 백신지원과 서울시 나눔진료봉사단, 노숙인 관련 단체(시설)의 독감 예방접종 활동은 의료 혜택에서 소외되기 쉬운 노숙인과 쪽방 주민들이 보다 건강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이 되고 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올해도 소외된 우리 이웃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고 있는 사노피 파스퇴르

와 관련 기관 및 봉사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더불어 함께 잘 살기 위한 서울시 뿐 아닌 민간의 노력 덕분에 노숙인과 쪽방 주민 모두 올해도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