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독일 도이치텔레콤에 5G 인빌딩 기술 전파

이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5:3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SK텔레콤-도이치텔레콤의 ‘5G RF중계기’에 관심을 보이는 독일 기자들.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SK텔레콤 5G 인빌딩 기술이 유럽에 보급된다.

SK텔레콤은 유럽 최대 통신사 도이치텔레콤은 한국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 '5G RF(Radio Frequency) 중계기'를 올해 2분기 중 독일 주요 도시에 구축하고, 고객 체험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5G RF중계기는 실외 기지국의 5G 전파를 받아 빌딩, 터널, 지하공간 등 전파가 닿기 어려운 실내로 증폭·확산하며, 5G 커버리지를 넓히는 핵심 장비다.

SK텔레콤 5G RF 중계기는 유선 네트워크 연결 없이 신호를 중계하는 장점을 지녀 유선 네트워크 환경이 한국 대비 열악한 독일이나 유럽에서 이 기술에 높은 관심을 보여 왔다.

5G RF 중계기는 지난해부터 한국 내 주요 건물에 설치되고 있다.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올해 1월 이 중계기를 독일·유럽 5G 환경에 맞게 성능을 강화했다.

양사는 이달부터 중계기 현장 테스트를 진행하고, 올해 2분기부터는 독일 내 고객 200명을 대상으로 고객 체험 서비스에 나선다. 이를 위해 도이치텔레콤은 지난달 27일부터 개인·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참여자 모집을 시작했다.

향후 양사는 고객 체험 서비스에서 얻은 고객 피드백과 데이터를 분석해 독일 5G네트워크에 중계기를 최적화한 후 독일에서 상용화할 예정이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2센터장은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5G 솔루션이 전 세계로 확산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며, "도이치텔레콤과 통신 플랫폼,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다른 과제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어 앞으로 다양한 협력 결실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겐 릭만 도이치텔레콤 비즈니스고객 담당 매니징 디렉터는 "5G 인빌딩 솔루션은 소규모 사업을 하는 고객에게 특히 유용"하다며, "이 솔루션을 통해 도이치텔레콤 고객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