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LED '뜯자' OLED 번인 '폭로'…삼성-LG 또 'TV 신경전'

임재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0:05: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11일 공식 유튜브에 'TV 번인 확인' 영상 게재
OLED TV는 번인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 부각
QLED TV 분해 영상 보복성 조치로 풀이돼

[아시아타임즈=임재덕 기자] 글로벌 TV 시장의 패권을 잡기 위한 삼성전자와 LG전자 간 상호 신경전이 뜨겁다. LG전자가 QLED TV를 직접 분해해 단점을 부각하는 영상을 올리자, 삼성전자도 즉각 나서 OLED TV의 단점으로 꼽히는 번인(잔상) 문제를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15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11일) 유튜브 공식 계정에 'TV 번인 확인(TV burn-in checker)'이라는 50초 분량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번인'은 TV에 장시간 같은 화면을 켜둘 경우 그 부분의 색상이 제대로 표현되지 않거나 화면에 잔상(얼룩)이 영구적으로 남는 기술적 결함으로, 삼성전자가 올레드TV를 공격할 때 '전가의 보도'처럼 내놓는 공격 포인트다.
 

▲삼성전자가 최근 유튜브 공식 계정에 올린 동영상 일부. = 삼성전자 유튜브

 

'번인은 무엇인가(What is burn-in?)'라는 검색어에 '올레드TV 번인(OLED TV burn-in)' 등 연관검색어를 보여주며 시작하는 이 동영상은 붉은 화면을 10초간 보여주면서 소비자가 갖고 있는 TV의 번인 현상 유무를 테스트할 수 있게 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동영상은 화면에 나타난 번인 사례를 보여주면서 "이런 현상이 보인다면 서비스 센터에 연락하라"면서 "아니면 '번인이 없는(burn-in free)' QLED를 사라"고 '권유'하면서 마무리된다.

이는 LG전자가 지난달 말 유튜브 계정에 'LG 올레드 TV 뜻뜯한 리뷰'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통해 QLED TV의 단점을 부각한 데 따른 보복성 대처로 보인다.

앞서 LG전자는 이 영상에서 QLED TV와 올레드TV를 차례로 뜯어보면서 비교한 뒤 "QLED TV는 QD 시트와 LED 백라이트, LCD 패널 등이 합쳐진 것이기 때문에 QD-LCD가 정확한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TV는 백라이트가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올레드와 LCD로 구분된다"면서 삼성전자 QLED TV는 LCD TV이므로 올레드TV와 직접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LG전자는 지난달 8K TV 기술과 관련한 언론 브리핑에서도 QLED 8K TV를 해체하는 방식으로 비교 시연한 바 있다.

 

한편, LG전자가 지난달 삼성전자의 QLED TV 광고를 '허위·과장'이라고 주장하며 신고한 것과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는 본격적인 조사를 앞두고 검토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사무소를 통해 사건을 접수한 공정위는 세종 본청으로 이를 이관하지 않은 채 기록 검토 등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공정위가 이번 신고건을 본청으로 이관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사안의 심각성이 그다지 높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면서 "다만 검토 작업을 거쳐 조사 수위를 높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재덕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