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中'우한 폐렴'에 방역체계 초비상… 기대했던 '춘절 특수' 물거품되나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1:37: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에서 집단으로 발생한 원인불명 폐렴과 관련해 국내에서 관련 증상을 보인 환자(유증상자) 1명이 발생,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아세안 국가들이 중국 관광객이 해외여행을 떠나는 춘절(24~26일)을 앞두고 '우한 폐렴' 때문에 출입국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중국 중부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폐렴이 발생해 현재까지 41명이 이 병에 걸렸고 그 중 1명이 사망하고 7명은 위중한 상태다. 게다가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에는 우한에서 태국의 수도인 방콕을 방문한 관광객도 '우한 폐렴'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15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보건당국은 중국 관광객이 대거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춘절(24~26일)을 앞두고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태국 관광산업은 중국 관광객 의존도가 높다. 지난해 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약 3970만 명으로 이중 중국 관광객은 약 1100만 명에 달할 정도다. 

 

특히 춘절은 4억5000만명 이상의 중국인 관광객들이 해외여행을 떠나고, 특히 태국은 일본과 함께 가장 인기가 높은 관광지다. 

 

특히 지난해 글로벌 경기 둔화와 바트화 강세로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이지 못했던 푸껫이나 코사무이 등은 새해부터 '춘절 특수'를 잔뜩 기대한 상태다. 

 

태국 관광청은 이달 말까지 약 80만 명에 달하는 중국 관광객이 태국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소폰 이암시리타원 태국 질병관리본부 디렉터는 “태국을 방문하는 우한 관광객은 보통 1200명 수준이지만 춘절 기간 동안 1500~1600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우한에서 발생한 폐렴으로 오히려 비상이 걸린 상태다. 태국은 공항 내 검역체계를 강화하고, 우한에서 수완나품, 돈므엉, 치앙마이, 푸껫 등을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들을 특히 예의주시하고 있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타 아세안 국가도 '중국인 관광객 비상'이 켜졌다. 

 

베트남은 노이바이, 탄손누트, 깜라인 국제공항 등에 체열측정모니터와 인력을 24시간 배치해 감시체계를 강화했다. 올해 초 깜라인 국제공항을 통해 베트남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은 40만 명 이상에 달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말레이시아도 중국 관광객이 거쳐 가는 공항들에 체열측정모니터를 설치해 고온 등 이상증세가 발견된 관광객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할 방침이다.

싱가포르는 지난 5일 우한을 방문한 기록이 있는 중국인 여성이 폐렴 증세를 보이자 즉각 격리 조치했다. 다만 조사결과 우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와는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져 사태는 일단락됐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늘어난 불법체류자 탓에… 베트남 일부 지역, 한국行 이민 일시 제한2019.05.08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쓰레기 가득했던 예전 사진 쓰지 말아달라"2019.10.23
캄보디아, 늘어나는 쓰레기에 처리 방안 고심2019.10.24
아시아개발은행 "캄보디아 생활여건 개선 돕겠다"2019.10.28
국내 캄보디아 노동자들 "행복하지만 임금체불 때문에 힘들어요"2019.10.28
미국의 태국GSP 중단 결정에 캄보디아 근로자들 '불똥'2019.11.06
베트남 응에안 노동자 2357명 한국서 불법체류2019.11.06
베트남, 미세먼지 또다시 기승… 원인은 기온역전?2019.11.12
필리핀-태국 담배로 시작된 무역분쟁… 자동차까지 확대2019.11.14
캄보디아 물축제 성황리 폐막… 행사 참여자도 늘어2019.11.14
캄보디아-중국 FTA 협상 내달 3일 시작2019.11.15
"태국, 부동산 버블과 사이버어택 걱정 없다"… WEF 평가 '정면반박'2019.11.18
캄보디아 장기독재에 불똥 튄 인니… "적극 개입하라" vs "내정 간섭말라"2019.11.18
태국, 3분기 성장률 0.1%에 그쳐… 안전자산 선호에 바트화 강세 지속2019.11.19
캄보디아 총리 아세안 정상회의서 문 대통령과 만나 '이민 노동자 문제' 논의2019.11.19
태국판 할리우드 '탈리우드' 날개짓 시작… "중국 영화시장에 집중"2019.11.20
캄보디아 총리 "수입관세 기꺼이 내겠다"… EU의 EBA 철회 압박 비판2019.11.22
정부, 베트남 국민 비자발급 기준 강화… 불법체류 방지2019.11.22
한-아세안 정상회의 불참한 캄보디아 총리, 국립병원 지원 약속2019.11.26
트럼프 대통령 "훈센 캄보디아 정부 존중한다"… 장기집권 비판 없어2019.11.26
캄보디아, 한국과 FTA 기대감에 농업 수출 '청신호'2019.11.27
'머스트해브' 유행 따르다 빚더미에 앉은 태국 청년 세대2019.11.27
'親中' 캄보디아, 60년만 美 우호적 신호에 '관계 개선' 적극2019.11.29
베트남, 자동차 생산비 태국·인니보다 비싸… 원인은 부품 수입2019.11.29
'바트화 강세'에 골머리 앓는 태국… "바트화 대신 달러화 사용하자"2019.12.03
태국을 둘러싼 美中 패권경쟁… "미국, 동남아서 영향력 잃을 수도"2019.12.04
캄보디아, 中주도 교통 인프라 플랜 발표… '일대일로' 사전작업 일환?2019.12.05
캄보디아, 중국인 범죄 막기 위해 '중국제 CCTV' 설치한다?2019.12.05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은 태국… 소비자심리지수 67개월만 '최저'2019.12.09
태국 호텔업계, 에어비앤비 등 공유숙박업 규제 촉구2019.12.10
태국-미얀마, 벵골만 안다만해를 둔 '잠수함 경쟁' 펼쳐지나2019.12.10
우울한 태국 모터쇼… 경기침체에 판매량 '뚝'2019.12.12
한국, 캄보디아와 기상예보 협력 강화한다2019.12.12
태국, 노후차량 자발적 폐차 지원 검토… 배기가스 감축 목적2019.12.13
멕시코 마약 카르텔, 태국까지 손 뻗나… 조사당국 "증거 없다"2019.12.13
'바트화 강세'에 태국 푸껫 '울상'… 호텔 객실 점유율도 하락2019.12.16
내년 말부터 캄보디아 바탐방 호텔 등서 '금연'2019.12.16
EU, 캄보디아 관세특혜 계속 유지하나… 낙관 전망 '솔솔'2019.12.17
물거품 된 코리안 드림… 캄보디아, 돈 빼돌린 한국어 어학당 조사 착수2019.12.17
태국 코사무이 관광업 '빨간불'… 손님은 없고 호텔은 '텅텅'2019.12.18
베트남 하노이 미세먼지 원인은?… "석탄발전 때문" vs "사실 무근"2019.12.20
태국서 돌아온 캄보디아 불법체류자… 몸과 정신 성한데가 없다2019.12.20
태국 "한국서 일하는 불법체류자, 돌아오면 직업훈련기회 제공"2019.12.23
태국, 콘도 미분양 사례 속출… 전문가들 "공급 늦춰라"2019.12.27
[아세안 플러스] 베트남산 기아차, 태국·미얀마로 수출된다2019.12.27
침체된 태국 경제… 정부 "내년엔 회복" vs 노동계 "실업률 폭등"2019.12.30
태국, 연말연휴 교통사고 소폭 감소… 음주운전 가장 빈번2020.01.02
태국 관광산업, '중동 정세불안과 중국 설 연휴' 호재 기대감2020.01.08
뿌연 미세먼지에 뒤덮힌 태국, 민간기업에 재택근무 권고2020.01.15
아세안, 中'우한 폐렴'에 방역체계 초비상… 기대했던 '춘절 특수' 물거품되나2020.01.16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