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종교시설 방역 완료… 신천지 199명 역학조사

최종만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1:0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종교시설 뿐만 아니라 민간행사 취소도 강력하게 추진 중
[아시아타임즈=최종만 기자] 인천 중구가 코로나19와 관련해 관내 종교시설 67개소에 대해 전방위적인 방역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구는 그동안 인파가 밀집하는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종교시설에 활동자제를 권고하고, 전방위적인 방역을 진행했다.

구는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종교시설 대한방역을 실시했고, 추후 방역을 더욱 강화함과 동시에 종교시설 외에도 다수가 밀집하는 민간행사들까지 행사중지와 취소를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구는 27일 시로부터 인천지역 신천지 신도 199명의 명단을 넘겨받고 코로나19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한 전수조사 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구는 공무원 30명을 동원해 빠른 시일내 신천지 교인과 1:1 전화 연락으로 코로나19 증상유무를 확인할 예정이며, 구민의 우려와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진행상황을 수시로 공개하기로 했다.


홍인성 구청장은 “신천지 교회 신도들에 대한 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