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2020년 살기 좋은 '희망마을 만들기 사업' 추진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1 12:0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제1회 서산시 마을대학 수료식 모습 (사진제공=서산시)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산시가 2020년 농촌마을 주민 생활여건 개선과 마을공동체 복원을 위해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시는 올해 행정 주도가 아닌 사업계획 단계부터 주민들이 스스로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드는“정이 있는 동네, 희망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희망마을 만들기 사업은 총 6억원을 투입해 부석면 월계2리 등 7개 읍·면 13개 마을을 대상으로 농촌마을 주민들이 직접 사업을 계획하고 참여해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마을 자원조사와 주민 역량강화를 위해 농촌현장 포럼을 시작으로 △선행사업 △마을만들기 사업(자율) △마을만들기 사업(종합)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아울러 시가 그동안 역점 적으로 추진해 온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인지면)과 기초생활거점사업(부석면, 팔봉면, 성연면)도 총180억원의 사업비(2020년 50여억원)를 4년간 연차적으로 투입해 안정적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올해는 지난해 공모사업에 선정된 팔봉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인지면은 공사착공, 부석면ㆍ성연면은 기본계획을 확정해 실시설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그동안 한국농어촌공사 위탁 방식으로 진행하던 사업을 전면 직접사업으로 전환해 시행하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15억원의 사업비를 절감하는 것은 물론 사업 추진에 주민들의 의사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6월부터 설치·운영 중인 마을만들기 지원센터의 중간지원조직 활성화를 통해 주민 참여를 유도해 사업의 만족도를 높이고 주민들이 중심이 되는 마을공동체를 구현하는데도 힘써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김종길 시민공동체과장은 “마을만들기 사업의 성공 여부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에 달려있다”며 “특성에 맞는 사업 추진을 통해 농촌마을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주민 역량강화와 공동체 활성화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서산시는 마을대학을 운영하고 중심지활성화사업 3개소,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2개소, 창조적마을 만들기사업 3개소, 희망마을 선행사업 5개소를 추진하는 등 살기 좋은 마을만들기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