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인수’ 현대重그룹, EU 기업결합심사 결과에 촉각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03:1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쟁법 심사 까다로워 주요 변수…“내년 상반기 결론 전망”
▲ 현대중공업 조선소 전경. (사진제공=현대중공업)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승인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과의 합병을 위한 최대 관문으로 꼽히는 유럽연합(EU)에 정식 기업결합심사 신청서를 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2일(현지시간) 대우조선과의 기업결합을 위해 EU 공정위원회에 본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EU 기업결합심사는 2단계로 나뉜다. 기업결합과 관련한 독과점 여부 등에 대해 일반심사에서 최종 결론을 내지 못했을 경우 심층심사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내년 상반기께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4월부터 EU 사전심사 절차를 밟았다. EU는 경쟁법이 가장 발달한 기업결합심사의 핵심국가로, 유럽연합집행위원회가 심사를 담당하고 있다. EU 집행위 심사는 양사 합병을 판가름하는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실제 EU의 경우 선박을 발주하는 선주들이 가장 많이 몰려 있는 시장이라 경쟁을 약화하고 선가 상승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EU 회원국 선사들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심사에 엄격한 잣대를 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기업결합심사는 국가별로 다르지만 각국 경쟁당국은 매출액과 자산·점유율 등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회사 간의 기업결합에 신고의무를 부여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7월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를 시작으로 6개국에서 결합심사를 본격화했으며 지난달 카자흐스탄에서 첫 승인을 받았다.

구체적으로 7월에 중국, 8월 카자흐스탄, 9월 싱가포르에 각각 기업결합심사 신청서를 냈고 일본과도 9월부터 사전협의를 하고 있다. 각국 심사가 모두 통과되면 한국조선해양과 산업은행은 상호 보유한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 지분을 맞교환, 대우조선 인수절차를 마무리 짓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3월에 대우조선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절차에 따라 기존 현대중공업을 물적 분할 방식으로 한국조선해양(존속법인)과 현대중공업(신설법인)으로 분할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모든 심사는 각 경쟁당국 기준에 맞춰 잘 진행되고 있다”며 “승인 받는 데에 문제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