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스마트콘 포럼' 개최…스마트 건설기술 교류

김성은 기자 / 기사승인 : 2020-10-30 10:27: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은 BIM 기반 PC 자동화 설계 및 시공 솔루션 기술을 소개한 SK건설 부스 전경. (사진=SK건설)

[아시아타임즈=김성은 기자] SK건설이 스마트 건설기술 확보와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SK건설은 지난 29일 경기 이천에 위치한 아이에스동서 이천공장에서 '스마트콘(Smart-Con) 포럼'을 열고, 30여개 최신 스마트 건설기술을 전시·시연하는 등 기술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콘 포럼은 최신 건설기술을 소개하고, 미래 건설 산업 변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SK건설이 지난해 처음 개최했으며, 올해로 2회째를 맞았다.

이날 포럼에는 세보엠이씨, 유창이앤씨 등 SK건설 비즈파트너와 세계 최대 건설자재 및 공구 제작 전문기업인 힐티(Hilti) 등 건설업 관련 23개사와 약 5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이번 행사에서 OSC(Off-Site Construction), DT(Digital Transformation), 로보틱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관련 30여개 최신 스마트 건설기술이 소개됐다.

참여사들은 각자 부스를 꾸려 현재 연구 중이거나 개발이 완료된 기술을 선보였다. △프리콘(Pre-con)을 통한 미래 건설 혁신 △BIM 활용 OSC △로보틱스와 건설 산업 등을 주제로 한 특강도 열렸다.

주최사인 SK건설은 자체 개발 중인 BIM 기반 PC(Precast Concrete) 자동화 설계 및 시공 솔루션 기술을 공개했다. 이 기술은 사전 계획 단계부터 발주, 설계, 제조, 시공 등 프로젝트 전 과정에서 BIM 및 IoT 기반으로 협업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이 실제 프로젝트에 적용되면 기존보다 공기를 10% 이상 앞당길 수 있고, 업무 효율성도 높일 수 있다.

세보엠이씨와 유창이앤씨도 이날 행사를 통해 SK건설과 공동 개발 중인 OSC 방식 중 하나인 모듈러 기술을 선보였다.

기계설비공사 전문업체인 세보엠이씨는 산업플랜트에 특화된 파이프랙 모듈(Piperack Module) 기술을 소개했다. 이 기술은 현장에서 조립해 설치하던 파이프랙을 사전에 모듈로 일괄 제작해 설치하는 공법으로, 공기 단축은 물론 안전사고 예방에도 큰 효과가 있다.

모듈러 제작·시공 전문업체인 유창이앤씨도 건식벽체 모듈 기술을 시연했다. 건식벽체 모듈은 기존 공법에 비해 석고보드 자재가 25% 적게 들어가 부재 경량화와 원가 절감 효과가 있으며, 설치 시간도 20% 줄일 수 있다.

두 기술 모두 공장 등 외부에서 단위 모듈을 사전 제작해 건설 현장으로 옮겨와 설치하는 기술 방식으로, 현장 작업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SK건설은 기술 개발 완료 후 현재 추진 중인 국내외 프로젝트에 실제 적용할 계획이다.

윤혁노 SK건설 하이테크사업부문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건설 환경에 대응하고 새로운 스마트 건설기술을 구성원 및 참여사와 공유하는 것이 이번 행사의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신기술 도입과 적용에 혁신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