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의류공장 내 성희롱 심각하다"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10:15: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캄보디아 의류공장 내 성희롱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8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현지매체 크메르타임스에 따르면 국제개발 및 빈곤퇴치 비영리조직인 케어캄보디아의 얀 눌랜더 디렉터는 “캄보디아에서는 의류공장 내 성희롱으로 한 해 8900만 달러(한화 약 1051억원)의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며 “지위를 가진 남성이 여성 직원에 과도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고 특히 섬유산업에서 이러한 현상이 심각하다”고 밝혔다.

기업은 직장 성희롱이 발생하면 이를 예방하거나 조사하기 위한 추가 인력을 고용해야 하므로 비용이 발생한다. 또한 성희롱으로 불쾌감을 느낀 직원이 퇴사하게 될 경우 기업은 직원을 새로 뽑아야 하기 때문에 채용 및 교육비가 거듭 지출된다.

이러한 문제가 지속되면 직장 만족도가 감소하고, 전체 생산성도 떨어질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직장 성희롱을 미리 예방하면 불필요하게 발생할 수 있는 비용을 줄일 수 있는 것이다.

특히 섬유산업은 여성 직원 비율이 높아 성희롱이 자주 발생하는 산업으로 꼽힌다. 섬유산업은 캄보디아 경제의 중요한 주축을 담당하고 있고, 전체 인구 절반(51%)이 여성인 만큼 캄보디아에게 성희롱 예방은 중요한 과제다.

얻 썸행 캄보디아 노동직업훈련부 장관은 “직장 폭력과 성희롱은 직원 건강과 생산성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며 "폭력과 성희롱은 다양한 형태로 발생하기 때문에 정부, 민간기업, 고용주, 노동자 모두 이를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국 내 캄보디아 노동자, 올 상반기 241만원씩 고국에 송금… "하반기 더 많을 것"2019.08.12
캄보디아, 中해외투자 제한정책에 부동산 시장 둔화 우려2019.09.18
中위안화 약세에 태국 부동산 시장 '불똥'… 공실률 17.5%까지 치솟아2019.09.23
캄보디아, 기후변화에 경제까지 주춤… "대비 못하면 경제성장률도 하락"2019.10.08
한국인 고용주의 부당한 대우에 고통받는 캄보디아 외국인 노동자 사연2019.10.15
캄보디아, 씨엠립서 중국과 문화공원 조성2019.10.16
"캄보디아, 의류공장 내 성희롱 심각하다"2019.10.18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쓰레기 가득했던 예전 사진 쓰지 말아달라"2019.10.23
캄보디아, 늘어나는 쓰레기에 처리 방안 고심2019.10.24
태국 "미국의 GSP 혜택 중단에도 수출 피해는 제한적"2019.10.28
아시아개발은행 "캄보디아 생활여건 개선 돕겠다"2019.10.28
국내 캄보디아 노동자들 "행복하지만 임금체불 때문에 힘들어요"2019.10.28
태국 부총리 "경제성장과 빈곤 해소, 중국에서 배우자"2019.10.29
미국의 태국GSP 중단 결정에 캄보디아 근로자들 '불똥'2019.11.06
캄보디아 물축제 성황리 폐막… 행사 참여자도 늘어2019.11.14
캄보디아-중국 FTA 협상 내달 3일 시작2019.11.15
캄보디아 장기독재에 불똥 튄 인니… "적극 개입하라" vs "내정 간섭말라"2019.11.18
캄보디아 총리 아세안 정상회의서 문 대통령과 만나 '이민 노동자 문제' 논의2019.11.19
[아세안 플러스] 연우 캄보디아 '골드타워 42' 건설현장 안전관리 '엉망'2019.11.21
캄보디아 총리 "수입관세 기꺼이 내겠다"… EU의 EBA 철회 압박 비판2019.11.22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