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제101주년 3·1절 기념 독립유공자 유족 위문

김형채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6:30: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형채 기자] 고창군이 26일 제101주년 3·1절을 맞이하여 관내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유족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의 희생과 공훈에 경의를 표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현재 고창군에는 보훈처에 독립유공자 유족으로 등록된 8분이 거주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최중문 선생의 후손, 고제천 선생의 후손 댁을 방문해 독립운동가의 후손으로서 명예로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업적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군의 독립운동사 등을 살펴보면 고창군이 의로운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사는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닌 고장이다”며 “앞으로도 독립유공자 뿐만 아니라 국가유공자 예우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