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 앞두고 태안 총각무 인기몰이, '아삭아삭한 맛이 일품'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10:23: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태안읍 일대(장산리, 송암리)에서 총각무를 수확하는 모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아삭아삭한 맛이 일품인 태안 황토 총각무(알타리무)가 가을을 맞아 본격적으로 출하돼 농민들이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태안군에서 재배되는 태안 황토 알타리무는 해안에 접한 태안반도 천혜의 자연조건에서 자라 아린 맛이 없고 식감이 아삭해 맛과 품질이 우수한 최고급 총각무로 인정받고 있다.

태안지역에서는 70농가가 100ha의 면적에서 총각무를 재배하고 있으며 올해는 태풍과 장마 이후 병충해의 영향을 받아 생산량과 작황은 어느 정도 감소할 것으로 보이며 가격은 지난해와 비슷한 한박스(10kg)에 2만 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한편 총각무는 섬유질이 많아 변비 예방과 소화에 좋고 총각무를 삶은 물은 기침, 인후통에 효과가 있으며 특히 니코틴을 해독해주고 담석을 용해하는 효능이 있어서 담배 피는 사람에게 좋다고 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