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코로나19 확산에 "가맹점 지원 강화"

신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0:26: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신지훈 기자] 편의점 이마트24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매장 방문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맹점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24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가맹점을 방문한 것이 확인될 경우, 즉시 접촉자 확인 후 격리 조치를 진행하고 본사 비용으로 선제적인 방역을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이마트24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른 방역 후 이틀간의 휴점으로 인한 가맹점의 부담을 완화하고자 지원안을 마련했다.

확진자 방문 점포에는 방역 당일과 다음날까지 FRESH FOOD(도시락, 김밥, 주먹밥, 샌드위치, 햄버거) 상품의 폐기 비용을 100%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또, 방역 후 휴점기간 이틀에 해당하는 월회비에 대해서 감면을 결정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중소협력업체를 위해 상품 결제대금 조기지급 요청이 있을 경우 일정을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다.

박용일 이마트24 지원담당 상무는 갈수록 코로나19가 확산되고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과 중소협력업체를 위해 지원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