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영어교육도시 내 활동인구 1만명 육박

박창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4 10:43: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학생 3913명, 교직원 1302명 등 총 9701명 활동

[아시아타임즈=박창원 기자] 제주도 영어교육도시 내 인구가 1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의 2019-2020학년도 개학에 따른 영어교육도시 현황 파악 결과, 총 9,701명이 활동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작년 9,174명 대비 5.74% 증가했으며, 도시 조성 당시 목표인 19,864명 대비 48.8%에 이르는 수치다.

제주도는 국제학교 학년도가 매년 8월말에 시작한다는 점을 감안해 매년 10월말까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등 관계기관 협조를 얻어 도시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도 교육청 등의 자료에 따르면 국제학교에는 학생 3,913명(내국인 3,539명, 외국인 374명)이 다니고 있으며, 1,302명(내국인 697명, 외국인 605명)의 교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전체 영어교육도시 거주 외국인은 1,465명으로 활동인구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주거형태별로 살펴보면 영어교육도시에는 공동주택 2,454세대를 비롯해 단독주택, 오피스텔, 생활형숙박시설 등 약 3,100여 세대가 공급돼 있다.

학생의 38%는 영어교육도시 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기숙사에 거주하는 27%의 학생을 포함하여 65%의 학생이 영어교육도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15%의 학생은 서귀포시에, 나머지 20% 학생은 제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계획된 7개 국제학교 중 현재 4개 국제학교가 운영되고 있고, 당분간 활동인구 1만 명 수준이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허법률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영어교육도시의 성공을 위해 행정적 지원과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임을 밝히는 한편, “영어교육도시는 제주의 소중한 자산 중 하나인 만큼 도민의 많은 관심과 성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