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도네시아 국부펀드 투자 논의… 中일대일로 견제 목적?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6 11:32: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코위 "석탄파생산업 발전시켜라" (사진=연합뉴스/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미국이 인도네시아 국부펀드 투자를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시작했다. 


24일(이하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현지매체 자카르타포스테에 따르면 23일 미국 국제개발금융공사(IDFC)의 아담 뷜러 최고경영자(CEO)와 성 김(한국이름 김성용) 인도네시아 주재 미국 대사는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등을 만나 인도네시아 국부펀드 투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해 말 설립된 IDFC는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개발금융기관으로 ‘일대일로’를 비롯해 신흥국에 대대적인 인프라 투자를 하고 있는 중국의 영향력에 대비해 미국도 정치적 및 경제적 영향력을 확대하자는 의미에서 만들어진 기관이다.

인도네시아는 최근 정부와 하원이 일자리 창출 법안이라고 불리는 ‘옴니버스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국부펀드도 내년부터 조성하기로 약속했다. 자금액 규모는 약 75조 루피아(한화 약 5조7975억원)로 예상되며 이중 30조 루피아(약 2조3190억원)는 정부 예산으로 마련하고 나머지는 국영기업들의 지분 및 기타 자산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아직 구체적인 투자 로드맵은 나오지 않았지만 인프라, 의료, 에너지, 자원, 관광, 기술 분야에 투자될 전망이다.

물론 인도네시아는 자국의 경제성장을 위해 국부펀드를 조성했지만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기 위해 만들어진 미국 기관이 국부펀드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인도네시아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은 더 커질 수 있다.

앞서 IDFC는 자바섬과 수마트라섬 횡단도로, 북부 칼리만탄섬 수력발전소, 군도 내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 등에 대한 투자를 논의한 바 있는데 중국도 일대일로의 일환으로 인도네시아 내 인프라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으므로 서로가 부딪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러한 가운데 판자이탄 장관은 IDFC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환경과 노동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옴니버스 법안 통과를 두고 노동자들이 법안 통과에 반대하면서 대규모 시위가 촉발된 문제를 인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판자이탄 장관은 “옴니버스 법안은 투자 환경을 개선하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환경과 노동자 보호를 우선시하고 있다”며 “환경을 해칠 위험이 있는 사업의 경우 반드시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 타격' 인니, 내년 최저임금 동결 전망… 노동계 '발끈'2020.11.05
인도네시아 방문한 美폼페이오 장관… 무슨 이야기 오갔나2020.10.30
"中일대일로 때문에 필리핀 등서 주민들 삶의 터전 잃었다"2020.10.29
코로나19 한파 직격탄 맞은 인도네시아 언론… 기자들 '분노'2020.10.29
필리핀, 환경보호 위해 석탄발전소 신규건립 중단2020.10.28
8년간의 협상 결실 맺을까… 한-인니 CEPA, 내달 서명 '가시권'2020.10.28
코로나19로 위축된 필리핀 소비심리… '크리스마스 회복' 기대2020.10.27
인니, 코로나19 이후 노동자 120만명 해고… '일자리 대란'2020.10.27
美, 인도네시아 국부펀드 투자 논의… 中일대일로 견제 목적?2020.10.26
인도네시아, 내년 국부펀드 조성… 日소프트뱅크 참여하나2020.10.21
중국 눈치 보기?… 인도네시아, 美정찰기 착륙 거부2020.10.20
인니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꺼리는 이유… 가격·충전소·화재2020.10.16
필리핀, 아세안 국가 중 '자연재해 최다 피해'2020.10.15
소녀 6명 중 1명은 기혼자… 필리핀, 아동결혼 '불법화' 논의2020.10.13
몸값 오른 니켈 덕분에 필리핀 광산업 다시 '훈풍'2020.10.08
결국 터졌다… 인니, 일자리 법안 반대 시위에 물대포까지 등장2020.10.08
필리핀 대통령 지지율 91% 육박… "코로나 사태로 하락할 것"2020.10.05
"종교신념도 코로나 앞에서는..."… 인니, '할랄 미인증' 백신 사용허가2020.10.05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③] 한중일의 '니켈 삼국지'2020.10.02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②] 시작된 자원무기화… 중국의 '다 내꺼' 전략2020.10.01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①] 가진 자들의 속내… "더 적게, 더 비싸게"2020.09.30
'남편은 돈벌고 아내는 집안일하라'… 인니, 시대착오적 법안 '시끌'2020.09.22
숨 쉬려고 잠시 마스크 벗었는데… 과잉처벌에 불만 커진 인니 시민들2020.09.21
코로나19의 슬픈 단면… 먹고 살기 힘들어 딸 시집보내는 인니 부모들2020.09.09
인도네시아 발리, 마스크 미착용시 벌금 부과2020.09.07
인도네시아, 코로나19 속 '12월 지방선거' 강행할까2020.09.07
미국보다 코로나 아동 사망률 높은 인니… "등교는 시기상조"2020.09.04
中일대일로, 캄보디아 사업 '순항'… 다목적 건물 완공 눈앞2020.09.03
인도네시아, 원격수업 놓고 설왕설래… "인터넷 투자 확대" vs "TV 편성 늘리자"2020.09.03
장관이 금리 결정하게 하자고?… 인도네시아의 황당한 경기부양책2020.09.02
中위안화 위상… 일대일로와 기술전쟁 결과에 달렸다2020.09.02
"코로나19 걸렸었다고요? 다가오지 마세요"… 인니서 불거진 확진자 차별2020.08.31
인도네시아, 9년 만 무역흑자 '최대' 달성2020.08.19
'코로나 베이비붐' 맞은 인도네시아… "마냥 기쁘진 않아요"2020.08.19
코로나19 개교 두고 갈등 커지는 인니… "등교 확대" vs "학생 안전 우선"2020.08.12
'왜 우리만 당해야 돼?'… 인도네시아, 추가 수입규제 검토2020.07.30
수출 금지도 서러운데 가격도 내리지 말라고?… 뿔난 인니 광산업계2020.07.28
무역갈등 빚는 인니-유럽 FTA 체결까지 '첩첩산중'2020.07.16
"호텔 팝니다" vs "얼마에요?"… 인니 발리서 벌어지는 호텔 매매 '눈치싸움'2020.07.14
느닷없는 이집트의 '홍콩 문제' 참전… 일대일로의 힘2020.06.30
코로나19에 발목잡힌 中일대일로… "참여국 빚 갚을 걱정할 처지"2020.06.19
일대일로로 얻은 다변화… 중국, 원자재 파트너 호주→아프리카 '추진'2020.06.12
코로나19가 불러온 中일대일로 최대위기… "막대한 부채 어떡하지?"2020.05.13
미얀마, '中일대일로 핵심' 송유관 사업에 韓지원 요청 검토2020.02.06
[신남방과 일대일로] 누구와 손을 잡을 것인가… '中 vs 美日' 사이의 셈법2020.02.06
[신남방과 일대일로] 중국의 '머니파워' vs 한국의 '제조업·소프트파워'2020.01.16
시진핑, 올해 첫 해외 방문지로 미얀마 선택… '일대일로' 박차2020.01.13
[신남방과 일대일로] 막강한 위안화와 독처럼 퍼지는 '경제식민지론'2020.01.09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