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코로나19’ 긴급 대응 보건소 업무 잠정 중단

강성규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4:11: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 안성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오는 3월2일 월요일부터 보건소의 보건업무와 순환버스 운행을 잠정 중단하고 보건소 내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해 방역업무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또한, 재난위기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대구·경북지역 공중보건의사 의료지원으로 양성과 죽산 보건지소의 진료업무도 3월2일부터 중단된다.

만성질환 등과 같은 일반진료와 예방접종은 민간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하며, 추가로 설치한 선별진료소에서는 호흡기질환 및 감기환자를 주로 진료 할 계획이다.

식품·공중위생 및 의·약무 인허가 업무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성시청 토지민원과에서 업무를 지속한다.

이밖에도 건강진단결과서, 기숙사용 진단서, 채용신체검사 등의 업무는 안성성모병원과 평택지역의 병원에서 발급받을 수 있으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지원 등 임산부 지원 신청은 공도건강생활지원센터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제시한 심각단계 국민감염 예방행동 수칙을 준수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 이 시기를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규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