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서산6쪽마늘축제·팔봉산 감자축제 전면 취소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1 10:42: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농산물 판매 촉진 위한 시책 연구·추진
▲ 팔봉산 감자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산시가 6~7월 개최를 앞두고 있던 ‘팔봉산감자 축제’와 ‘서산6쪽마늘 축제’를 전면 취소한다고 21일 밝혔다.

시 농산물을 대표하는 양 축제는 행사기간에 매년 8만여 명 이상의 방문과 7억여 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명실상부한 서산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해 왔다.

그러나 연초 시작된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고 최근 이태원 클럽發 집단 감염이 일어 지역사회 감염확산에 대비하고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면 취소를 결정했다.

다만 축제 취소로 농산물 판로에 어려움이 없도록 판매 촉진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연구·추진할 방침을 마련했다.

우선 농협경제지주 서산시연합사업단과 수도권의 5대 물류 거점인 양재, 대전, 수원, 고양 등의 대도시 농협유통센터와 연계해 농산물 특판전을 대대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대산5사를 비롯해 국내 굴지의 대기업, 유관기관 등을 통해 지역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적극 전개 할 계획이다.

더 나아가 사회적거리두기에 대비, 홈쇼핑과 온라인 마켓과 시 농산물을 연계해 대도시 직거래 행사에 병행·판매를 확대할 방침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번 행사취소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고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한 결정이었다”면서 “축제 취소에 따라 농산물 판매 어려움이 없도록 다양한 판로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