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폴란드 'APR 컨퍼런스 2019' 참가

이재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8 00:34: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5일(현지시간) 폴란드 인터컨티넨털 바르샤바 호텔에서 열린 한국형원전 홍보행사 ‘APR 컨퍼런스 2019' 한국수력원자력 윤용우 해외사업본부 유럽지사장이 발표를 하고있다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5일(현지시간) 폴란드 인터컨티넨털 바르샤바 호텔에서 개최된 한국형원전 홍보행사 'APR 컨퍼런스 2019'를 참가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한수원을 비롯해 주폴란드 한국대사관, 폴란드 에너지부 및 외교부, 폴란드전력공사(PGE), 폴란드 원자력연구소(NCBJ), 한전기술 등 국내 및 폴란드 기업 30여개 업체 1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한국형 원전, 한국 원전산업계 및 국산화 경험을 소개하고, 원전사업 파이낸싱 방안, 원자력 인력양성 등 폴란드의 최초 원전도입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한수원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원전산업계의 역량과 한국형원전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폴란드 신규원전사업에 대한 참여의지를 표현했다. 폴란드 신규원전사업은 한국형원전의 수출을 위해 정부, 한수원, 한국원전산업계가 수주에 집중하는 사업이다.

폴란드 정부는 노후발전소 대체 및 안정적인 전력공급, 국가 에너지안보 확보를 위해 신규원전 6기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신규원전을 포함한 2040 국가에너지정책 안을 발표하고 지난 9월 에너지부 주요인사들이 방한해 신고리 3,4호기 원전 및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한국형원전의 안전성과 건설역량을 확인했다.

김상돈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 원전산업계의 경험을 폴란드에 공유하며 폴란드 원자력산업계와의 협력을 확대하고 한국 원전기술에 대한 우호적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폴란드 원전수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