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28번째 확진자… 30세 중국인 여성(종합)

박고은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1 10:35: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9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신종코로나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박고은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8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1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총 28명으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4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28번째 확자는 30세 중국인 여성으로 지난달 26일 확진된 3번째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의 지인이다.

이 환자는 자가격리 중 실시한 검사에서 이날 양성으로 확인돼,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명지병원에서 격리 중이다.

3번째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거주자로 지난달 20일 귀국했다. 22일부터 열감,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나 해결제를 복용했으나 25일 간헐적 기침 등 증상이 발생해 1339로 신고했다.

관할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 신고 당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 후 검사를 실시했고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3번째 환자의 접촉자는 전날 기준 16명이며, 이 가운데 1명이 격리조치 중이었다.

이날 현재 신종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인 의사환자(의심환자)는 3601명이며 이 중 273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865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고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