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O, 선박 배출 CO2 강제규정 발효 초읽기… 2023년 '운항 퇴출'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0 13:5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제 해운서도 탈 탄소화 잰걸음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국제 해운업계에 탈 탄소화 규정이 신설된다. 

 

20일 일본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기존 선박에 대해 최신 선박 수준의 연비 성능 달성을 의무화하고 1년간 연비 실적을 평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국제 탄소저감 대책이 추진되고 있다. 발효 시기는 2023년이다.

 

신설될 국제해운 규제규정은 국제해사기구(IMO) 위원회 승인을 거쳐 국제사회에 공표된다.  이 대책은 일본을 포함, 독일과 중국·한국 등이 공동 제안한 내용이다.

 

선박 배기가스는 세계 전체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의 약 2%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지만 지금까지 이와 관련된 국제 규제나 규약은 없었다. 외항선의 경우 국경을 넘나드는 만큼 어느 한 국가의 규정을 적용받기 어렵다는 이유로 국제 기후변화대책인 파리협정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신설될 국제해운 규정은 기존 선박의 연비 향상을 목표로 하며 일정 수준을 달성할 경우 국제 인증을 부여하고 운항을 허용하는 내용이다. 주로 대형 선박을 대상으로 하며 선종별로는 유조선, 컨테이너선, 벌크선, 크루즈선 등이 대상이다.

 

선박 소유자들에게 최신 선박으로의 전환이나 에너지 절약 설비 도입, 엔진 출력 제한 등의 제약을 강요하는 이 규정을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국제 해운 투입이 불가능한 강제조항을 담고 있다.

 

또한 배출 실적을 5단계로 평가한다. 최저평가 등 낮은 평가가 3년간 계속되는 경우, 선박 소유자는 개선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신문은 이같은 대책으로 2030년까지 연비를 평균 40% 개선시키고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반감시킬 전망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