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환경보호 위해 석탄발전소 신규건립 중단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8 11:19: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태풍 '몰라베' 여파로 침수된 필리핀 도로 (사진=연합뉴스/AP)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필리핀이 환경보호 차원에서 석탄발전소를 추가로 짓지 않겠다고 밝혔다. 


28일(이하 현지시간) 필리핀 경제매체 비즈니스월드에 따르면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은 “석탄발전소 신규 사업은 더 이상 허가하지 않을 것이며 지열발전소는 외국인 투자자가 전체 지분을 보유하도록 허가하겠다”며 “이는 기존의 화석연료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전력 시스템을 전환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필리핀이 이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는 전 세계에서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고,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등에 대비해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필리핀은 현재 가동되고 있는 석탄발전소는 계속 운영하는 대신 추가로 석탄발전소를 더 많이 짓지는 않을 방침이다. 전력난이 심각해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상황이 악화되지 않는 이상 석탄발전소 사업을 신규로 허가할 일은 없다는 것이다.

다만 이미 허가를 받은 석탄발전소 사업은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8월 기준 필리핀 북부 루손섬에서는 3436메가와트(MW) 규모의 전력을 생산하는 석탄발전소 사업이 허가를 받았고, 비사야스와 민다나오섬에서도 각각 135MW, 420MW 규모의 석탄발전소가 지어질 예정이다.

그러면서도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키우기 위해 외국인 투자자들에게는 지분 확보의 자유를 주기로 했다. 산업을 제대로 키우려면 자국 기업들만으로는 부족하고 결국 외국인 투자를 유치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쿠시 장관은 “에너지부는 지난 20일 개방경쟁적선택프로세스(OCSP3) 가이드라인을 통과시켰다”며 “이에는 투자의 측면에서 지열에너지 개발과 투자에 외국인 지분을 100%까지 허용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中일대일로 때문에 필리핀 등서 주민들 삶의 터전 잃었다"2020.10.29
필리핀, 환경보호 위해 석탄발전소 신규건립 중단2020.10.28
코로나19로 위축된 필리핀 소비심리… '크리스마스 회복' 기대2020.10.27
코로나에 빚만 늘어나네… 필리핀, 정부부채 179% 급증2020.10.26
美, 인도네시아 국부펀드 투자 논의… 中일대일로 견제 목적?2020.10.26
필리핀, 아세안 국가 중 '자연재해 최다 피해'2020.10.15
소녀 6명 중 1명은 기혼자… 필리핀, 아동결혼 '불법화' 논의2020.10.13
몸값 오른 니켈 덕분에 필리핀 광산업 다시 '훈풍'2020.10.08
필리핀 대통령 지지율 91% 육박… "코로나 사태로 하락할 것"2020.10.05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③] 한중일의 '니켈 삼국지'2020.10.02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②] 시작된 자원무기화… 중국의 '다 내꺼' 전략2020.10.01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①] 가진 자들의 속내… "더 적게, 더 비싸게"2020.09.30
말레이시아·필리핀, 한국인 관광객에 '러브콜'2020.09.23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2020.09.23
인권문제로 격돌한 EU와 필리핀… "특혜관세 철회" vs "내정간섭"2020.09.21
경제 엉망인데 환율 강세인 필리핀… 이유는?2020.09.11
국내 정유사들, 필리핀서 중국과 맞짱뜨나2020.09.09
"'親中' 필리핀, 중국서 얻은 것은 '속국 취급' 뿐"2020.09.08
'빌보드 1위' BTS, 필리핀서 '크리스마스 캠페인' 장식하나2020.09.07
中일대일로, 캄보디아 사업 '순항'… 다목적 건물 완공 눈앞2020.09.03
中위안화 위상… 일대일로와 기술전쟁 결과에 달렸다2020.09.02
느닷없는 이집트의 '홍콩 문제' 참전… 일대일로의 힘2020.06.30
코로나19에 발목잡힌 中일대일로… "참여국 빚 갚을 걱정할 처지"2020.06.19
일대일로로 얻은 다변화… 중국, 원자재 파트너 호주→아프리카 '추진'2020.06.12
코로나19가 불러온 中일대일로 최대위기… "막대한 부채 어떡하지?"2020.05.13
미얀마, '中일대일로 핵심' 송유관 사업에 韓지원 요청 검토2020.02.06
[신남방과 일대일로] 누구와 손을 잡을 것인가… '中 vs 美日' 사이의 셈법2020.02.06
[신남방과 일대일로] 중국의 '머니파워' vs 한국의 '제조업·소프트파워'2020.01.16
시진핑, 올해 첫 해외 방문지로 미얀마 선택… '일대일로' 박차2020.01.13
[신남방과 일대일로] 막강한 위안화와 독처럼 퍼지는 '경제식민지론'2020.01.09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