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등 여행 및 입국 제한, 지금은 아니다"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0:4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한국, 이탈리아에 대한 입국 제한에 대해 적절한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진행한 기자회견 문답에서 '한국과 이탈리아 등으로 가거나 그곳에서 오는 여행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은 상당히 세게 (코로나19에 의해) 강타당했고, 이탈리아도 그렇다"며 "중국에서 일어난 일은 분명하지만, 숫자에 변동이 없고 내려가기 시작했다. 이는 좋은 소식"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우리나라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들은 그들의 나라에 대해 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미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상향 조정했고, CDC는 이틀 뒤인 24일 최고 단계인 3단계(불필요한 여행자제)로 격상한 바 있다.

국무부는 4단계로 여행경보 등급을 나누는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 재고, 여행 금지 순이다. CDC의 여행 공지는 주의(일반적 사전주의), 경계(강화된 사전주의), 경고(비필수적인 여행 자제) 등 3단계로 나뉘어 있다.

전날 인도 방문을 마치고 돌아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윗을 통해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CDC 관계자들이 함께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날 기자회견에 입국 금지, 여행경보 추가 격상 등 한국에 대한 고강도 추가 조치가 발표될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어떠한 것에 대해서도 매우 매우 준비가 돼 있다"며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한다면 해야 할 무슨 일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COVID-19 발병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는 다만 미국 국민에 대한 코로나19 위험은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조기 국경폐쇄 등이 주효했다는 취지로 미국의 대응을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책임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의회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백악관이 요청한 25억 달러 규모보다 더 많은 액수를 배정한다면 이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매우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도 "적절한 때(right time)"에는 중국 외 다른 나라에도 여행·입국제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