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유선 "입국 후 자가격리 열심히 하고 끝"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9 10:50: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윤유선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윤유선이 해외 입국 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윤유선은 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국 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열심히 하고 끝"이라며 "온가족이 오글오글 삼시세끼 하느라 정말 바빴다. 그동안 아들은 오믈렛 장인이 되었고 딸은 수석쉐프 나는 도우미"라고 밝혔다.
▲ 윤유선 인스타그램 캡처

해외에 다녀온 윤유선 가족이 2주간 자가격리를 한 것. 윤유선은 자가격리 중 지인들의 선물이 현관에 놓여있었던 것을 언급하며 "덕분에 시간이 훌쩍 지나갔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윤유선은 또 "코로나19 음성. 자가격리 해제. 의료진, 봉사자 모두 감사해요. 사랑합니다. 다들 힘내세요"라는 해시태그를 붙여 의료진들과 봉사자들을 응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