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독도 헬기 추락 순직소방관 유족에 위로금 1.5억 전달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5 10:56: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에쓰오일 후세인 알 카타니 CEO.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에쓰오일은 독도 내 환자를 이송 중 인근 해안으로 추락하여 순직한 5명의 소방대원 유족에게 위로금 총 1억5000만원을 전달한다고 6일 밝혔다.

 
故 김종필 조종사 등 5명의 소방대원들은 10월31일 밤 11시 36분 경 독도 인근 어선에서 작업하다 손가락이 잘린 환자를 이송하던 중 헬기가 원인 미상의 이유로 독도 인근 해상에 추락하여 숨졌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항상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먼저 생각하고 이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다 불의의 사고로 안타깝게 순직하신 소방관들의 명복을 빌며, 고인의 유가족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유족들이 슬픔을 극복하고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에쓰오일은 2006년부터 소방청과 함께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시행하여 지난 14년간 56명의 순직 소방관 유족에게 위로금을 전달하는 등 소방관과 가족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