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과미래 칼럼] 세상에 필요 없는 재능은 없다

청년과미래 / 기사승인 : 2020-04-08 03:51: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박민혁 청년과미래 칼럼니스트
2010년대에 들어와서 공유경제의 개념이 크게 이슈가 되고 있다. 우버, 에어비앤비 등을 대표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공유경제는 한 번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쓰는 협업 소비를 기본으로 한 경제라고 사전적으로 정의되어 있다. 쉽게 말해 "나눠쓰기"란 뜻으로 자동차, 빈방, 책 등 활용도가 떨어지는 물건이나 부동산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자원활용을 극대화하는 경제 활동이다. 소유자 입장에서는 효율을 높이고, 구매자는 싼 값에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소비형태인 셈이다.

이러한 맥락과 비슷하게 지금까지 숨겨왔던 자신의 재능을 모든 사람들과 조금 저렴한 금액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운영하는 회사들이 하나둘 늘어나고 있다. 춤, 운동을 비롯하여 학생들이 취업을 준비하는데 조금 더 쉬운 길로 갈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자기소개서 특강, 직장인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특강 등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막론하고 자신이 원하는 방식의 수업을 자유롭게 구성하면서 진행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수업들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내가 지금까지 취미로 해왔던 이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려주어도 될까라는 생각을 많이하며 주저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공유경제가 있기전까지 누가 이와 같은 발상을 하였을까. 처음에는 성공하기 힘들 수 있을 것이라는 공유경제는 보란 듯이 현재 전세계적으로 경쟁력이 있는 사업으로 거듭나고 있고, 생각의 발상이 곧 기회를 만들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앞서 언급하였듯이 나에게는 작은 취미일 수 있지만, 누군가에게는 꼭 배우고 싶고 알아야하는 부분일 수도 있다. 내가 지금까지 노력하였다면 그것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이고 너무나도 의미있는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이러한 의미를 다른 사람들과 함께하며, 함께 발전하고 공동체 정신이 중요시되는 현대사회에서 이러한 재능을 나누는 과정이 더욱 많아진다면 많은 사람들이 어느새 성장한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 삶의 보람을 느끼며 행복도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다. 세상에는 필요없는 재능은 없다. 이제 함께 행복한 시간들을 만들어가는 것은 어떨까.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청년과미래 칼럼] 트렌드에 집착하지 말자2020.04.13
[청년과미래 칼럼] 스포츠의 진정한 의미란 무엇인가2020.04.09
[청년과미래 칼럼] 세상에 필요 없는 재능은 없다2020.04.08
[청년과미래 칼럼] 코로나19에 대학가 혼란, 배려와 이해가 필요한 때2020.04.07
[청년과미래 칼럼] 코로나19에 유예된 청년들의 꿈2020.04.06
[청년과미래 칼럼] 한국인의 빛나는 아이디어, 새 질서 만들다2020.04.03
[청년과미래 칼럼] 재택근무, 과연 장점만 있을까2020.04.02
[청년과미래 칼럼] 세계가 감탄한 한국의 코로나19 대처능력2020.04.01
[청년과미래 칼럼] N번방 용의자들, 강력한 심판 필요하다2020.03.31
[청년과미래 칼럼] 선거는 게임이 아니다2020.03.27
[청년과미래 칼럼] 권영진 대구시장 리더십 한계와 비상 시국에 떠난 해외연수2020.03.24
[청년과미래 칼럼]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어디까지...2020.03.16
[청년과미래 칼럼] 코로나19 확산 책임은 '공적의료 확충'부터...2020.03.11
[청년과미래 칼럼] 학벌이 성공의 지름길은 아니다2020.03.05
[청년과미래 칼럼] 정규분포를 통해 바라본 한국 사회2020.03.05
[청년과미래 칼럼]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취업 빙하기2020.03.04
[청년과미래 칼럼] 디지털 기술로 사람의 마음을 치유할 수 있을까2020.02.27
[청년과미래 칼럼] 조금 다른 그들을 위한 유니버설 디자인이 필요하다2020.02.24
[청년과미래 칼럼] 게임디톡스 사업 과연 누구를 위한 연구인가2020.02.20
[청년과미래 칼럼] 시청자 몰입 쪼개는 방송 편성, 어떻게 봐야하나2020.02.10
[청년과미래 칼럼] 브랜드, 그만 좀 배끼시죠2020.02.06
[청년과미래 칼럼] 신종 코로나, 보이지 않는 공포를 이용하지 마세요2020.02.04
[청년과미래 칼럼] 추억의 부활2020.01.31
[청년과미래 칼럼] 우리는 아직 ‘낭만닥터’가 필요하다2020.01.30
[청년과미래 칼럼] ‘4차 혁명 시대’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2020.01.28
[청년과미래 칼럼] 노키즈존 논란, 부모 인식변화가 중요하다2020.01.23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