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태국 담배로 시작된 무역분쟁… 자동차까지 확대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10:59: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필리핀과 태국의 담배를 둘러싼 무역분쟁이 자동차 시장으로 확대되는 모습이다. 


13일(현지시간) 필리핀 경제매체 비즈니스월드에 따르면 세페리노 로돌포 필리핀 통상산업부 차관은 “태국에서 들여오는 수입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거나 수입량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이는 태국이 필리핀산 담배를 차별하는 행위를 보복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필리핀과 태국은 지난 2008년부터 담배를 두고 무역분쟁을 이어가고 있다. 필리핀은 태국 담배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국영기업이 필리핀산 담배를 차별하고 있다며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고, 이러한 갈등은 현재까지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이에 필리핀은 자신들이 요구하는 바를 태국이 들어주지 않자 태국산 자동차에 대한 수입관세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지난해 완전조립생산(제품의 중요한 부품을 세트 부품 형태로 수출해 현지에서 최종재로 생산하는 방식) 형태로 필리핀에 들어온 자동차 누적 수입량은 100만대 이상으로 이중 태국(42만8000대)이 가장 많았고, 인도네시아(31만2000대), 한국(10만1000대)이 뒤를 이었다. 이들 3개국은 전체 수입량에서 80% 가까이를 차지한다.

태국은 필리핀에 관세 없이 자동차를 수출할 수 있어 일본 자동차 제조업체인 도요타, 미쯔비시, 닛산 등은 태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해 필리핀으로 수출한다.

그러나 최근 필리핀 내에서는 수입산 자동차 때문에 자국산 생산이 줄어든다는 불만이 커져 태국, 인도네시아, 한국 등에서 들여오는 수입산 자동차에 관세 등 세이프가드(특정 품목에 대한 수입 증가로 자국산업이 피해를 볼 수 있는 문제를 막기 위한 수입관세 인상이나 수입량 제한 등 규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로돌포 차관은 “보복관세는 보통 동일한 품목에 적용되지만 필리핀은 태국에서 담배를 많이 수입하지 않아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고 이러한 조치는 WTO가 허용하고 있다”며 “수입량 제한보다는 수입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이 높고 올해 말까지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 개도국 도시 중 교통체증 '최악'2019.09.30
필리핀, 자동차세 인상 검토… 전기차도 동일하게 적용2019.10.01
필리핀, 대중교통 지프니 파업 불구 현대화 프로그램 강행 방침2019.10.02
태국 관광산업 위축 심각… 바트화 강세·中관광객 감소 등 겹악재2019.10.02
피치 "태국 국가신용등급 24개월내 상향 조정할 수도"2019.10.07
[아세안 플러스] 현대차, 필리핀서 상용차 모델 'H-100' 출시2019.10.16
한국-필리핀 FTA 협상 진통… 바나나 등 농산물 수입관세 두고 '이견'2019.10.21
태국 "미국의 GSP 혜택 중단에도 수출 피해는 제한적"2019.10.28
태국 부총리 "경제성장과 빈곤 해소, 중국에서 배우자"2019.10.29
JICA부터 ADB까지… 필리핀으로 몰리는 日자금2019.11.01
아세안 제조업 경기전망 온도차… 미얀마·필리핀 '낙관' 인니·싱가포르 '비관'2019.11.05
미국의 태국GSP 중단 결정에 캄보디아 근로자들 '불똥'2019.11.06
태국, 영어능력지수 '매우 낮음' 평가… 관광업 발목 우려2019.11.06
필리핀산 닭고기 한국 식탁에 올라온다2019.11.07
[아세안 플러스] '인도서 성공한' 기아차 셀토스, 필리핀·남아공 진출 박차2019.11.07
'민다나오섬 지진 강타' 필리핀, 건축용 철근 규제 강화 방침… "밀수 막겠다"2019.11.11
[아세안 플러스] 필리핀, 현대·기아차 등에 '세이프가드' 만지작2019.11.11
필리핀, FDI 유입액 6개월째 감소세… 내외부 악재 겹쳐2019.11.12
[아세안 플러스] 현대로템·코레일 참여 필리핀 'MRT-7' 사업 절반 완료2019.11.12
필리핀, 주류·담배 죄악세 인상 논의… 두테르테 대통령도 '찬성'2019.11.13
[아세안 플러스] 현대중공업, 필리핀과 초계함 공급 MOU 체결2019.11.13
필리핀-태국 담배로 시작된 무역분쟁… 자동차까지 확대2019.11.14
필리핀, 지난달 자동차 판매량 올해 들어 '최고'… 韓기업 순위권 밖2019.11.15
"태국, 부동산 버블과 사이버어택 걱정 없다"… WEF 평가 '정면반박'2019.11.18
태국, 3분기 성장률 0.1%에 그쳐… 안전자산 선호에 바트화 강세 지속2019.11.19
주필리핀 한국 대사, 韓기업들과 두테르테 대통령 면담2019.11.19
태국판 할리우드 '탈리우드' 날개짓 시작… "중국 영화시장에 집중"2019.11.20
필리핀, 쌀 수입 자유화 정책 기조 유지… 물가 안정 목적2019.11.20
한-필리핀 정상회의 주요 쟁점은 교육·사회보장·수산·관광·FTA2019.11.20
'머스트해브' 유행 따르다 빚더미에 앉은 태국 청년 세대2019.11.27
베트남, 자동차 생산비 태국·인니보다 비싸… 원인은 부품 수입2019.11.29
'바트화 강세'에 골머리 앓는 태국… "바트화 대신 달러화 사용하자"2019.12.03
태국을 둘러싼 美中 패권경쟁… "미국, 동남아서 영향력 잃을 수도"2019.12.04
체감경기 '꽁꽁' 얼어붙은 태국… 소비자심리지수 67개월만 '최저'2019.12.09
태국 호텔업계, 에어비앤비 등 공유숙박업 규제 촉구2019.12.10
태국-미얀마, 벵골만 안다만해를 둔 '잠수함 경쟁' 펼쳐지나2019.12.10
우울한 태국 모터쇼… 경기침체에 판매량 '뚝'2019.12.12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