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일대일로 때문에 필리핀 등서 주민들 삶의 터전 잃었다"

김태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9 15:09: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사진=연합뉴스TV)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중국이 ‘일대일로’ 사업을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에서 펼치는 과정에서 인근 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9일(현지시간) 필리핀 경제매체 비즈니스월드에 따르면 필리핀중국연구협회(PACS)와 아시아부채개발운동단체(APMDD) 등은 ‘내가 살고 있는 마을을 통하는 일대일로’라는 제목의 책을 펴내며 필리핀,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스리랑카 마을 100곳의 사례를 조사해 일대일로 사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토착 주민들이 어떤 피해를 받고 있는지를 소개했다.

조사 결과, 공통적으로 주민들과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채 사업이 강행됐고, 일하는 노동자들은 부당한 대우를 받았으며, 사회 및 환경적 피해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대표적으로 필리핀 북부 루손섬의 케손주에서 진행될 예정인 ‘칼리와 댐’ 사업의 경우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의 일환으로 중국이 공적개발원조(ODA) 명목으로 필리핀에 자금을 지원하며,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사업은 메트로 마닐라를 비롯한 인근 지역에 원활하게 물을 공급하기 위해 추진됐다. 

하지만 PACS와 APMDD는 사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약 300명의 토착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었으며, 댐이 완공될 경우 필리핀 수도 마닐라 리살주 바랑가이 다라이탄 등 인근 지역의 상당 부분이 침수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스리랑카에서는 항구가 개발되면서 어업에 종사하던 주민들의 생계가 위협받고, 방글라데시에서는 석탄발전소 개발로 인한 대기오염이 더 심해질 수 있다는 문제가 언급됐다.


이에 더해 PACS와 APMDD는 인도네시아의 고속철도 사업, 파키스탄의 태양광과 석탄발전소 사업을 중국이 일대일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주민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사례로 다뤘다.

리디 나크필 APMDD 코디네이터는 “일대일로를 다루는 다량의 책과 논문, 연구 보고서들이 존재하지만 정작 이들은 토착 주민들의 목소리는 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中일대일로 때문에 필리핀 등서 주민들 삶의 터전 잃었다"2020.10.29
필리핀, 환경보호 위해 석탄발전소 신규건립 중단2020.10.28
코로나19로 위축된 필리핀 소비심리… '크리스마스 회복' 기대2020.10.27
코로나에 빚만 늘어나네… 필리핀, 정부부채 179% 급증2020.10.26
美, 인도네시아 국부펀드 투자 논의… 中일대일로 견제 목적?2020.10.26
인도네시아, 내년 국부펀드 조성… 日소프트뱅크 참여하나2020.10.21
중국 눈치 보기?… 인도네시아, 美정찰기 착륙 거부2020.10.20
인니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입을 꺼리는 이유… 가격·충전소·화재2020.10.16
필리핀, 아세안 국가 중 '자연재해 최다 피해'2020.10.15
소녀 6명 중 1명은 기혼자… 필리핀, 아동결혼 '불법화' 논의2020.10.13
몸값 오른 니켈 덕분에 필리핀 광산업 다시 '훈풍'2020.10.08
필리핀 대통령 지지율 91% 육박… "코로나 사태로 하락할 것"2020.10.05
"종교신념도 코로나 앞에서는..."… 인니, '할랄 미인증' 백신 사용허가2020.10.05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③] 한중일의 '니켈 삼국지'2020.10.02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②] 시작된 자원무기화… 중국의 '다 내꺼' 전략2020.10.01
[세계는 지금 니켈 전쟁 중-①] 가진 자들의 속내… "더 적게, 더 비싸게"2020.09.30
말레이시아·필리핀, 한국인 관광객에 '러브콜'2020.09.23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2020.09.23
'남편은 돈벌고 아내는 집안일하라'… 인니, 시대착오적 법안 '시끌'2020.09.22
인권문제로 격돌한 EU와 필리핀… "특혜관세 철회" vs "내정간섭"2020.09.21
숨 쉬려고 잠시 마스크 벗었는데… 과잉처벌에 불만 커진 인니 시민들2020.09.21
경제 엉망인데 환율 강세인 필리핀… 이유는?2020.09.11
국내 정유사들, 필리핀서 중국과 맞짱뜨나2020.09.09
코로나19의 슬픈 단면… 먹고 살기 힘들어 딸 시집보내는 인니 부모들2020.09.09
"'親中' 필리핀, 중국서 얻은 것은 '속국 취급' 뿐"2020.09.08
'빌보드 1위' BTS, 필리핀서 '크리스마스 캠페인' 장식하나2020.09.07
미국보다 코로나 아동 사망률 높은 인니… "등교는 시기상조"2020.09.04
中일대일로, 캄보디아 사업 '순항'… 다목적 건물 완공 눈앞2020.09.03
中위안화 위상… 일대일로와 기술전쟁 결과에 달렸다2020.09.02
中위안화, 국경무역서 거래액 증가세… '위안화의 세계화'에 한발짝2020.08.31
잇딴 '위안화 강세' 전망… 중국은 이를 지켜만 볼까?2020.07.15
中위안화, 기축통화될 수 있을까?… 전문가들 "아직 갈 길 멀다"2020.07.14
느닷없는 이집트의 '홍콩 문제' 참전… 일대일로의 힘2020.06.30
코로나19에 발목잡힌 中일대일로… "참여국 빚 갚을 걱정할 처지"2020.06.19
일대일로로 얻은 다변화… 중국, 원자재 파트너 호주→아프리카 '추진'2020.06.12
환율전쟁으로 이어지는 美中갈등… 위안화 가치 시나리오 2가지2020.05.28
코로나19가 불러온 中일대일로 최대위기… "막대한 부채 어떡하지?"2020.05.13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아세안은 베트남 외 '9개국'이다2020.03.12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부족한 이해와 포용력… 이대론 친구가 될 수 없다2020.03.05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그들의 인권과 노동권도 존중해야 한다2020.02.27
[신남방정책 이대로는 안된다] 무시와 우월감… 아세안은 바보가 아니다2020.02.20
미얀마, '中일대일로 핵심' 송유관 사업에 韓지원 요청 검토2020.02.06
[신남방과 일대일로] 누구와 손을 잡을 것인가… '中 vs 美日' 사이의 셈법2020.02.06
시진핑 "중국은 미얀마 반군에 무기 팔지 않았다"2020.01.20
정부와 반군 양쪽에 세금 뜯기는 미얀마 카친주 상인들 '울상'2020.01.17
[신남방과 일대일로] 중국의 '머니파워' vs 한국의 '제조업·소프트파워'2020.01.16
[아세안 플러스] 다원시스, 미얀마에 전동차 수출 개시2020.01.15
시진핑, 올해 첫 해외 방문지로 미얀마 선택… '일대일로' 박차2020.01.13
美해외송금업체, 미얀마 군부가 소유한 은행과 거래 중단2020.01.10
[신남방과 일대일로] 막강한 위안화와 독처럼 퍼지는 '경제식민지론'2020.01.09
뜻대로 안되는 중국의 '인니 일대일로' 사업… 이번엔 홍수가 발목2020.01.09
인니·미얀마, 최저임금 등 근로환경 개선 '화두'2020.01.07
日기린, '로힝야 사태' 미얀마 군부에 자금 지원 의혹2019.12.31
청년이 떠난 미얀마 농촌… 일꾼 대신 농기계 도입 추진2019.12.30
[아세안 플러스] 베트남산 기아차, 태국·미얀마로 수출된다2019.12.27
미얀마, 中 '제로달러투어' 겨냥 단속강화2019.12.19
태국-미얀마, 벵골만 안다만해를 둔 '잠수함 경쟁' 펼쳐지나2019.12.10
캄보디아, 中주도 교통 인프라 플랜 발표… '일대일로' 사전작업 일환?2019.12.05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건설현장 인근 무단침입 '금지'2019.11.20
미얀마, '동방정책' 효과 톡톡… "한중일 관광객 크게 늘었다"2019.11.14
전력난에 시달리는 미얀마… 韓기업들, 관련사업 진출 '박차'2019.11.13
미얀마는 '넥스트 베트남'이 될 수 있을까… 낙후된 인프라와 로힝야 사태는 선결과제2019.11.12
'한국 공장 이전' 두고 불붙은 미얀마 vs 방글라데시2019.11.07
[아세안 플러스] 현대글로비스, 미얀마 다웨이 경제특구 투자 관심2019.11.06
"韓기업들, 미얀마 떠나 방글라데시로 공장이전 원해"2019.11.05
아세안 제조업 경기전망 온도차… 미얀마·필리핀 '낙관' 인니·싱가포르 '비관'2019.11.05
미얀마, '로힝야 사태' 이후 유럽 관광객 감소… "국가 이미지 개선해야"2019.10.21
미얀마, 석유가스 개발 위해 中서 2조원 차입… 벗어날 수 없는 ‘빚의 함정’2019.09.28
김태훈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