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이냐, 매각이냐”…‘매각 4수’ 성동조선 본입찰에 쏠린 눈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03:57: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7곳 본입찰 인수의향서 제출, 자금조달 관건
▲ 성동조선해양 통영 조선소 전경. (사진제공=성동조선해양)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파산 위기로 내몰리고 있는 성동조선해양이 13일 네 번째 매각 본 입찰을 진행하는 가운데, 마침내 새 주인을 찾을지 아니면 청산 수순을 밟을지 관심이 쏠린다. 창원지방법원은 접수된 인수제안서에서 자금 조달능력을 중점적으로 따져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전망이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성동조선 운명이 걸린 4차 매각에 총 7개 업체가 참여했다. 창원지법과 매각주관사인 삼일회계법인은 8일 접수 마감된 인수의향서(LOI)를 토대로 이날 매각 본 입찰을 한다. 원매자가 자금증빙에 성공하면 성동조선의 법정관리 졸업가능성은 한층 높아지게 된다.

성동조선 매각은 2·3차 때처럼 경남 통영 조선소 1~3야드 전체에 대한 일괄매각과 2매각 포함 분할매각을 허용했다. 업계는 성동조선의 매각가격을 3000억원 수준으로 보는 바, LOI를 낸 업체들은 이 금액의 10%인 300억원을 증빙해야한다. 분할매각의 경우 인수가는 낮아진다.

앞서 3차 입찰 당시 법원은 인수전에 뛰어든 원매자들에 대해 자금증빙 미흡을 이유로 유찰시킨 바 있다. 만약 이번에도 본 입찰이 무산되면 성동조선은 회생계획안에 따라 파산 절차로 넘어간다. 법원은 9월 성동조선의 회생계획을 인가하면서 매각 기한을 12월31일로 제한했다.

업계 관계자는 “다수의 원매자가 인수전에 뛰어든 가운데 결국 관건은 조선업에 대한 진정성과 자금 능력이 될 것”이라며 “매각 성사에 대한 기대감도 있는 반면 여전히 중소 조선사가 어렵다는 점에서 본 입찰 성사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선 일감고갈로 지난해 8월부터 가동 중단된 성동조선의 경영정상화에 의문을 품는 시각도 있다. 인수기업이 정해지더라도 회사 정상화까지는 산 넘어 산이란 것이다. 여전히 책임져야할 정규직만 700여명인데다 선수금환급보증(RG) 불확실성 등도 전망을 어둡게 하는 요소다.

이런 가운데 최근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성동조선 대주주)이 취임식에서 “좋은 매수자가 나타나 입찰이 성공적으로 잘 진행돼야한다”며 “이 (성동조선 매각) 과정에서 수출입은행이 도울 부분이 있으면 적극 돕겠다”고 밝혀 업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