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은 커피공화국…섣부른 창업은 3년 못간다

김재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6 09:00: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리나라 성인 가장 선호하는 음료 '커피', 최근 5년간 커피 소비지출 2배 이상 증가
전국적으로 7만1000개 커피전문점 '성행', 폐업보다 창업이 많아 매장수 증가세 지속
커피프랜차이즈는 한식, 치킨에 이어 세번째로 매장수가 많은 업종, 가맹점수가 증가세

[아시아타임즈=김재현 기자]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성인 1인당 커피 소비량은 연간 353잔 수준으로 매년 소비량이 늘고 있으며 커피 관련 소비지출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세계 평균 소비량 132잔의 약 2.7배 수준에 해당한다. 커피전문점 시장 규모는 약 43억달러로 추정되며 미국,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시장 규모다. 커피전문점 시장은 향후 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지만 경쟁심화와 매장별 영업 상황에 차이가 있다는 점에서 창업시 주의가 필요하다.

 

▲ KB금융그룹은 국내 자영업 시장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KB자영업 분석 보고서' 시리즈의 세번째로 '커피전문점 현황과 시장여건'을 분석한 결과보고서를 6일 발간했다. /사진=연합뉴스

 

KB금융그룹은 국내 자영업 시장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KB자영업 분석 보고서' 시리즈의 세번째로 '커피전문점 현황과 시장여건'을 분석한 결과보고서를 6일 발간했다.

 

■ 커피관련 소비지출 연평균 20.1% 증가

 

커피소비가 늘면서 커피 관련 소비지출도 크게 증가했다. 가구당 월평균 지출금액이 2014년 7595원에서 지난해 1만5815원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커피시장은 커피제조기업이 생산한 제품을 도소매점을 통해 판매하는 시장과 커피전문점 시장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매출액 기준으로 커피전문점 시장 규모가 전체의 62.5%를 차지했다.

 

올해 7월 현재 영업중인 커피전문점은 7만1000개로 경기(1만5000개)와 서울(1만4000개) 지역에 전체의 41.2%에 해당하는 커피전문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군구별로는 서울 강남구(1739개), 경남 창원시(1420개), 경기 수원시(1321개), 경기 성남시(1278개) 순으로 커피전문점이 많았다. 인구 1000명당 커피전문점수는 서울 중구(8.80개), 대구 중구(7.68개), 부산 중구(6.30개) 순으로 많았다.

 

■ 창업률 하락, 폐업률 상승

 

2009년 3000개를 넘지 않았던 커피전문점 창업은 작년 1만4000개까지 증가했다. 같은 기간 폐업은 약 4000개에서 9000개 수준으로 증가했다. 창업률은 2014년 26.9%로 고점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 22.0%로 하락했다. 폐업률은 2014년 11.0%에서 같은 기간 14.1%로 상승했다. 한편 창업 이후 단기간 폐업하는 매장이 증가했다. 작년 현재 전체 폐업 매장의 52.6%는 영업기간이 3년 미만이었다. 지역별로는 제주(62.8%), 세종(59.3%), 광주(58.6%) 순으로 영업기간 3년 미만 폐업매장의 비중이 높았다.

 

▲ 'KB자영업 분석 보고서' 캡쳐

 

■ 매출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감소

 

이날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커피전문점 총매출은 2016년 7조1000억 원에서 2017년 7조9000억 원으로 10.1% 증가했지만 매장수와 영업비용이 증가하면서 업체당 영업이익은 1180만원에서 1050만 원으로 감소했다. 매출액 보다 영업비용이 커 적자로 운영 중인 커피전문점은 전체 매장의 11.0%로 나타났다. 이는 음식점 4.8%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한편, 적자 운영 매장을 제외한 커피전문점을 매출 대비 영업이익 비율(영업이익률)은 19.3%로 음식점 17.5%에 비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자가 매장의 영업이익률은 커피전문점이 26.0%로 음식점 20.5%보다 높게 나타났다. 커피전문점 매장 규모별 영업이익률은 60㎡ 이하가 22.5%, 60~120㎡가 20.2%, 120㎡ 초과가 14.1%로 규모가 작을수록 영업이익률이 높았다.

 

■ 커피전문점 방문 조건, '맛·접근성·가격'

 

커피소비자의 53.5%는 습관처럼 커피를 마신다고 응답했다. 주로 커피를 마시는 장소는 집(30.9%), 커피전문점(27.9%), 자판기·회사(27.1%) 순으로 나타났다. 커피 전문점 이용행태를 살펴보면, 소형커피전문점 이용 빈도가 과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커피전문점 선택 시 고려사항으로는 커피의 맛과 접근성, 커피가격이 높은 비중을 보였다.

 

커피 관련 월평균 소비지출액은 1인가구가 2014년 4473원에서 2018년 1만3012원으로 약 3배 증가해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1인가구 중에서도 여성과 50~60대의 소비지출이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 'KB자영업 분석 보고서' 캡쳐.
 

■ 창업시 주의, 경쟁심화 및 매장별 영업 상황

 

국내 커피시장 규모는 2016년 5조9000억 원에서 2023년 8조6000억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매시장 보다 커피전문점의 성장세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커피 관련 소비지출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양호한 수준이고 베이커리, 패스트푸드점 등 커피전문점이 아닌 곳보다 커피전문점에 대한 선호가 높은 점은 시장 성장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해석된다.


한편, 커피전문점은 브랜드나 메뉴의 다양성 보다 커피의 맛과 접근성, 가격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높아 소형, 비 프랜차이즈 매장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업종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매장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진입장벽이 낮아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은 부담요인이라 할 수 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커피전문점은 브랜도 보다 맛과 접근성, 가격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높아 소형, 비 프랜차이즈 매장도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업종이지만 매장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고 동일 상권이라도 매장별 매출에 차이가 커 창업시 주의가 필요하다"며 "KB 자영업 분석 보고서가 국내 자영업 현실을 이해하고 예비창업자들이 시장 여건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