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에너지공기업 종합국감 D-1, 월성1호기 국감될까?

이재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1 11:25: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2019년 감사원의 감사를 앞두고 월성 1호기 관련 자료 삭제 의혹을 받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에 21일 오전 직원들이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의 산업통상자원부 종합국정감사가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이하 월성1호기) 감사로 변질될 전망이다.


21일 에너지기업 업계에 따르면 22일 진행될 산자위의 산업부의 종합감사에 산업부 관계자와 한국수력원자력 등의 에너지공기업들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국감이 시작되면 야당의원들은 산업부를 대상으로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경제성 평가 조작에 대한 맹공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감사원은 월성1호기 감사발표에서 산업부가 월성1호기와 관련된 자료를 고의적으로 파기한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정재훈 한수원 사장에게 '책임론'이 언급되겠다. 정 사장이 취임하던 중 잘못된 경제성 평가가 나왔기 때문이다. 

 

일부 야당의원들은 지난 국감에서 한 말을 지키라고 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 사장은 지난 15일 국감에서 법적인 문제가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발언했지만 감사결과 한수원 임원들의 배임·횡령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


산업부나 한수원 관계자가 아니더라도 월성1호기 조기 폐쇄결정 당시 조금이라도 연관된 경력이 있는 사람들에게도 질의가 이어지겠다.

20일 진행된 강원랜드 및 에너지공사 국감에서도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에게 "청와대 지시로 한수원이나 산업부에 탈원전에 관한 지시를 한 적이 없냐"는 질의를 했다.

채 사장은 지난 2018년 10월까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산업정책비서실 산업정책비서관으로 재직했었다. 채 사장은 "재직 당시 산업부에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향후 계획을 보고 요청했다"며 "이후에는 해당 직위에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김 의원은 "종합 감사에서 보겠다"고 예고하며 질의를 끝냈다.

한편 감사원은 월성1호기의 조기 폐쇄 타당성을 판단한 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월성1호기는 예정대로 오는 2022년에 영구 정지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