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김포마송·파주운정3 주택개발리츠 우선주 공모

김성은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4 11:09: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포마송파주운정3 주택개발리츠 우선주 공모 현황. (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

[아시아타임즈=김성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자산관리업무를 수행 중인 김포마송·파주운정3 주택개발리츠의 우선주 공모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모 대상은 총 발행주식 151만주의 30% 수준인 45만주(156억원 규모)로, 연 5.3%의 배당수익을 목표로 하는 비상장 우선주식이다. 최소청약금액인 약 100만원만 있으면 국민 누구나 청약 가능하다.

주택개발리츠 사업의 경우 LH가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리츠를 설립할 민간컨소시엄을 선정한 후 주택건설용지를 리츠에 매각하고, 리츠는 공동주택을 건설·분양해 분양수익 등을 배당·청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LH는 리츠의 자산운영에 대한 수탁·관리 및 매입 확약 등을 통해 미분양주택 발생에 대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민간시공사는 시공과 분양을 담당하며 목표수익 초과분에 대한 성과공사비를 지급받는다.

김포마송파주운정3 주택개발리츠는 지난 2018년 4월 설립 이후 김포마송 B-6BL, 파주운정3 A-27BL 내 아파트 2개 단지(김포로얄하임, 운정어반프라임)에 대해 지난해 8월 각각 1.54대 1, 2.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모든 유형의 분양계약을 완료했다.

현재 시공사인 대림산업의 책임준공 및 LH의 매입확약을 통해 주택건설과 분양대금 납부 절차를 진행 중에 있으며 오는 2022년 6월 배당·청산을 목표로 한다.

오는 26일 청약안내 공고를 시작으로 28일~30일 청약을 접수한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리츠정보시스템 또는 케이프투자증권 홈페이지와 전자공시시스템에서 확인 가능하다.

LH 관계자는 "리츠 주식 공모를 통해 국민 누구나 소액으로 부동산에 간접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책임준공, 매입확약 및 목표수익률 배당 약정 등을 통해 투자자가 안정적으로 수익률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지난 1월 고양삼송자이더빌리지 주택개발리츠의 주식(약 84억원)에 대해 공모를 시행한 바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