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미소가 그립다"… 故김주혁 사망 3주기

박민규 기자 / 기사승인 : 2020-10-30 11:03: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배우 고(故) 김주혁이 세상을 떠난지 벌써 3년이 흘렀다.


김주혁은 지난 2017년 10월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 인근에서 차량이 전복되는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다.

당시 블랙박스 등을 정밀 분석하고 국립과학수사대 부검이 실시됐으나,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김주혁의 유해는 충남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 가족 납골묘에 안치됐다.

김주혁은 1998년 SBS 8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유명 연기자 고(故) 김무생의 아들로 주목받은 그는 드라마 '흐린 날에 쓴 편지' '카이스트' '사랑은 아무나 하나' '라이벌' '흐르는 강물처럼' '프라하의 연인' 등에 출연했다.

영화 '세이 예스' 'YMCA 야구단' '싱글즈'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틀림없이 나타난다 홍반장' '청연' '광식이 동생 광태' '사랑따윈 필요없어' '아내가 결혼했다' '방자전' '적과의 동침' '투혼' '커플즈' '나의 절친 악당들' '뷰티 인사이드' 등에서도 활약하며 연기자로서 인정받았다.

특히 김주혁은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을 통해 '구탱이형'이라는 별명으로 허당 매력을 선보이며 대중에 한 발 다가기도 했다.

 



한편 김주혁의 3주기를 그리며 '1박2일 시즌3'에서 함께 호흡한 데프콘은 29일 "오전에 구탱이 형(김주혁) 산소에 다녀왔다. 많은 분이 여전히 주혁이 형을 그리워하고 기억하고 있다. 오늘따라 더 생각나는 형의 따뜻한 미소가 나도 너무 그립다"라고 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