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동백지구~교대역 운행 'M버스 신설 확정'

김재환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5 11:21: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운송사업자 모집 등 거쳐 내년 상반기 운행
관계기관 적극협의 4년 만에 노선확정 성공
▲ '4101번 M버스'가 용인시 관내에서 운행되고 있다.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 용인시 기흥구 동백지구 초당역에서 교대・방배역을 잇는 광역급행버스(M버스) 노선 신설이 확정됐다.

용인시는 24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 노선위원회에서 동백지구~교대역 M버스(10대) 노선 신설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개통한 수지~서울역을 운행하는 M4101 이후 시를 중점적으로 운행하는 두 번째 M버스가 될 예정이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시민들의 서울 접근성 강화를 위해 국토교퉁부 대광위에 수차례 동백지구 M버스 신설 요청을 해왔다. 버스 노선 간 과대 경쟁과 수요부족 등의 이유로 신청이 기각됐다.

용인시는 광역노선 수요 분산 및 대안노선 신설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하고 적극적으로 관계 기관과 협의에 나서 4년 만에 노선 확정에 성공했다.

이번에 결정된 M버스 동백지구~교대 노선은 추후 대광위에서 운송사업자 공개모집, 노선 면허 발급 등의 절차를 거쳐 정확한 운행 시기를 결정 후 시가 대광위, 운송사업자 등과 협의를 거쳐 세부 운행계획을 조율할 방침이다.

시는 국토부, 경기도와 함께 광역버스 준공영제, 프리미엄 버스 도입 등에 동참하고 시내・마을버스 공공성 강화 방안을 마련해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광역버스 불편으로 수년째 불편을 겪어왔던 시민들의 오랜 숙원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면서 "신설 노선을 통해 이용수요가 분산되면 많은 시민들의 불편이 함께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