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고위직, 평균재산 13억300만원...1위는 179억원 주진숙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1:16: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정부 고위공직자 1065명이 작년 말 기준으로 본인과 가족 명의로 신고한 재산은 1인당 평균 13억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해당 공직자들이 종전에 신고한 재산에 비해 8600만원이 증가한 것이다. 신고자 가운데 77.5%인 1446명은 종전에 신고한 것보다 재산이 늘었고, 나머지 22.5%인 419명은 재산이 줄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정기 재산변동 사항'을 26일 0시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 대상자에는 행정부 소속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 총장, 공직유관단체장,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 의원, 시·도 교육감 등이 포함됐다.

이날 공개된 자료는 공직자들이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준으로 신고한 것으로, 2019년 1월 1일부터 1년 동안의 재산 변동을 확인할 수 있다.

우선 주요 인사 가운데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 신고보다 6600여만원 줄어든 19억4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현직 국회의원 신분으로 지난 1월 14일 임명된 정세균 국무총리의 경우 신고 기준일에 총리가 아니었으므로 이번 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대상에서는 빠졌다. 다만 정 총리의 지난해 말 기준 재산 신고 내역은 국회 공보를 통해 공개됐으며, 종전보다 9200만원 증가한 50억5400만원의 재산이 신고됐다.

역시 국회의원 신분으로 지난 1월 임명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재산도 마찬가지로 국회 공보에 게재됐다. 추 장관은 이전 신고 보다 9900만원 늘어난 15억6400만원을 신고했다.

청와대 참모진 중에서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이 약 5억5000만원 증가한 58억5100만원을,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약 4억7000만원 늘어난 13억890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지난 1월과 2월에 각각 퇴직한 주형철 전 청와대 경제보좌관과 이공주 전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등은 이번 공개 대상에서 빠졌다. 퇴직 후 3개월 뒤 재산이 공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6억9000만원의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해 전체 대상자 중에 재산총액 하위 2위에 랭크됐다. 다만 지난 신고 때보다는 재산이 4500만원 늘었다.

국무위원 중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107억6300만원)의 재산이 가장 많았고,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1위는 오거돈 부산시장(64억4700만원)이었다.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

전체 정부 고위공직자 중에서는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179억3100만원)과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137억2900만원)이 각각 재산 총액 1, 2위를 기록했다.

이어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의원(133억900만원), 성중기 서울시의원(132억3100만원), 이련주 국무조정실 규제조정실장(126억7300만원),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 원장(117억2500만원), 박영서 경상북도의원(116억8100만원), 김수문 경상북도의원(107억8200만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107억6300만원),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103억9100만원) 등이 100억대 재산을 보유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재산 규모별로 살펴보면 재산공개 대상자 중 17.9%인 334명이 2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했다. 이밖에 △1억원 미만 128명(6.9%) △1억∼5억원 453명(24.3%) △5억∼10억원 461명(24.7%) △10억∼20억원 489명(26.2%) 등이었다.

재산 10억원을 기준으로 나눌 경우 전체 대상자의 55.9%인 1042명이 10억원 미만을 보유했고, 44.1%인 823명이 10억원 이상의 재산을 신고했다.

가구원별로는 평균 재산(13억300만원) 가운데 본인 재산은 절반가량인 6억6300만원(50.9%)이었으며, 배우자 재산 5억1600만원(39.6%), 부모 등 직계 존·비속 재산 1억2400만원(9.5%) 등 이었다.

재산증감액을 보면 재산공개 대상자들의 재산은 이전 신고와 비교해 평균 8600만원 증가했다.

재산이 증가한 공직자(1446명·77.5%) 중 68명(4.7%)은 5억원 이상의 재산이 늘었다고 신고했다. 재산이 1억∼5억원 증가했다고 신고한 사람은 598명(41.4%), 5000만∼1억원 늘었다고 신고한 사람은 316명(21.8%)이었다. 1000만∼5000만원 증가한 사람은 377명(26.1%), 1000만원 미만의 재산이 늘어난 사람은 87명(6.0%)이었다.

재산변동 요인별로 보면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 등 가액 변동에 따른 재산증가가 평균 4400만원(51.2%)이었고, 급여 저축이나 상속 등으로 인한 순자산 증가 폭은 평균 4200만원(48.8%)가량이었다.

▲허정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상임감사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공직자는로, 종전 신고 때 보다 약 31억7100만원가량 증가한 약 54억200만원을 신고했다. 허 상임감사의 경우 배우자가 보유한 비상장주식 대우중공업 61만7830주, ㈜에스엔씨 4만주의 자산이 30억8900만원 증가했고, 예금자산은 5400만원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조남구 부산시의원은 약 18억3800만원이 늘어난 21억8600만원, 김상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원장은 약 15억9900만원 증가한 27억740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재산총액으로 전체 2위와 5위에 오른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과 이련주 국무조정실 규제조정실장의 경우 각각 약 15억1900만원, 약 12억6900만원의 재산이 증가해 재산증가 규모 4위와 8위를 기록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15억원이 증가한 80억6000만원을 신고, 증가 규모 5위를 차지했다.

공직자윤리위는 이번에 공개한 모든 공직자의 재산변동 사항에 대해 오는 6월 말까지 심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등록재산을 거짓 기재했거나 중대한 과실로 재산을 누락한 경우,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의 이득을 취한 경우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소득 대비 재산이 과다하게 증가하거나 감소한 경우에 대해서는 재산 취득 경위와 자금 출처, 사용 용도 등에 대한 심사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직무 관련 부정한 재산증식 혐의가 있거나 다른 법을 위반한 사실이 있는지 등도 점검하고, 위법 사실이 발견되면 법무부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번 공개 대상자 중 29.9%인 557명은 부모와 자녀 등 1명 이상의 직계존비속 재산에 대해 독립생계 유지 등의 이유로 재산 고지를 거부했다. 고지 거부율은 작년보다 2.5% 포인트 상승했다.

연도별 고지 거부율은 지난해 27.4%, 2018년 31.8%, 2017년 30.6%, 2016년 30.2%, 2015년 26.9% 등 30%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공직자윤리위는 재산공개 대상 공직자들이 직계존비속 재산 고지 거부를 신청할 경우 독립생계 유지 등 사유가 합당하다고 인정되면 승인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