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악재…선주협회 “선박검사 연장·선원교대 불가” IMO 건의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0 11:27: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한국선주협회는 10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따라 선박검사 기간 연장 등 해운업계 애로사항을 해양수산부에 건의하는 한편 국제해사기구(IMO), 국제노동기구(ILO) 등에 협조를 요청키로 했다”고 밝혔다.


해운업계의 대표적인 애로사항은 중국 신조·수리조선소의 휴업 장기화에 따른 선박운항 차질·중국 기항 선박의 선원교대 불가 등이다.

협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되면서 중국내 신조·수리조선소의 휴업이 장기화되고 있으며, 작업을 재개하더라도 인력난이 우려되고 있다. 현재 국적선박의 90% 이상이 중국 수리조선소를 이용 중이다.

이 가운데 국제협약·선박안전법에 따라 올해 상반기 선박 정기검사(입거수리)를 받아야하는 한국 선박은 약 60여척으로 검사지연으로 인한 증서기간 만료로 선박 운항이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

또 중국 기항 선박에 승선하고 있는 다국적 선원들의 상륙, 환승 등을 금지함에 따라 선원교대가 불가능해져 장기간 승선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존재한다. MLC(ILO해사노동협약) 규정에 의하면 12개월 이상 승선한 선원이 적발되면 대체 선원이 공급될 때까지 선박운항이 중단될 우려가 있다.

이에 선주협회는 지난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주재로 개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련 대책회의’에 참석해 선박 정기검사 지연, 선원교대 문제, 선박검역 관련 문제, 국내항만 화물적체 등 애로사항을 설명했다.

아울러 선박검사기간의 연장, MLC 검사관의 단속 유예, 선박검역의 합리적 시행·통일된 지침 시행, 컨테이너화물 대체 장치장 확보 등을 요청했다.

이철중 선주협회 이사는 “선박 정기검사 지연은 대한민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한국 뿐 아니라 IMO 차원에서 선박검사증서의 유효기간을 한시적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건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을 기항하는 선박에 대해서는 선원교대를 할 수 없는 상황이므로 MLC 검사관의 단속이 유예될 수 있도록 ILO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선주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 감염 피해 예방을 위해 주의사항을 회원사에 전파한 데 이어 선박 정기검사, 선원교대, 검역 등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1월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대상선, 부산지역 화주 불러 해운시황 설명2018.10.23
국내 조선기자재업체, 中 선주사와 직거래2019.07.03
현대상선, 인도 ‘아다니 터미널’과 화주 초청 설명회2019.07.19
‘초강력 선박규제’…해운업계 “스크러버로 뚫는다”2019.08.22
선주협회, 해운·목재업계 상생협력 위한 MOU2019.09.02
한국선급, 해운업계와 ‘선박 효율·디지털’ 포럼2019.09.26
[뒤끝토크] 현대상선 재건, 화주 의지에 달렸다2019.11.26
해운업계 불황 넘을 반전 카드는…‘친환경’2019.11.29
해운업계 ‘톤 세제’ 혜택 연장에 ‘반색’2019.12.13
현대상선, 영업전략회의…“2020년 재도약 총력”2019.12.16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2020년 새 이정표 세우는 전환점”2019.12.31
선주협회 정기총회…“해운산업 재건에 역량 집중”2020.01.09
“선주 관망세 해소됐다”…조선업계에 부는 수주 ‘봄바람’2020.01.17
2020년 재도약 원년…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4월 합류2020.01.16
“현대상선 흑자전환, 턴어라운드 ‘시동’”…배재훈 대표 취임 첫 간담회2020.01.21
확산되는 ‘우한폐렴’…조선·해운업계 긴장감 속 사태 주시2020.01.30
선주협회, 우한폐렴 주의당부…“해운산업 악영향 우려”2020.01.30
대한해운,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으로 선단 확대2020.01.31
SM그룹 대한해운, 쉘과 초대형 LNG선 2척 장기대선계약2020.02.03
현대상선 점검 나선 문성혁 해수부 장관 “해운재건에 박차”2020.02.04
“보릿고개에 우한 폐렴까지”…철강·해운업계 ‘좌불안석’2020.02.06
코로나 악재…선주협회 “선박검사 연장·선원교대 불가” IMO 건의2020.02.10
현대상선, 지난해 적자폭 46% 개선…“올해 체질개선·흑자전환 기대”2020.02.13
선주협회, 파나마 대사에 “파마나운하 할증료 적용시기 유예해 달라”2020.02.19
“선화주 같이 삽시다”…‘해운법’ 개정안 시동2020.02.21
현대상선 합류 ‘디 얼라이언스’, 중동 노선 서비스 확정2020.02.24
‘철강·조선·해운’, 잇단 악재 속 원가절감 ‘안간힘’2020.02.28
코로나19 ‘직격탄’…“해운업계 살리자” 900억 긴급 수혈2020.03.03
“코로나19에 꽁꽁”…2월 해운기업 체감경기 ‘51’2020.03.11
‘국내 해운 5위’ 흥아해운, 경영난에 워크아웃 신청2020.03.11
“교대 선원 없다”…코로나19 팬데믹에 선박운항 차질 우려2020.03.23
‘코로나19·유가급락’, 악재·호재 교차하는 해운업계2020.03.24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