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병원 의사 코로나19 확진…응급실·수술실 운영중단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30 11:32: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시 동구 울산대병원 응급실이 폐쇄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경기도 용인세브란스병원 의료진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 수술실과 응급실 운영이 잠정 중단됐다.


용인시는 용인세브란스병원 외과 의사인 30대 A씨가 지난 28일 근육통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29일 밤 11시 30분께 확진됐다고 30일 밝혔다.

A씨의 감염경로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6일부터 A씨가 수술했던 환자와 외래환자, 수술방에 함께 들어간 간호사와 외과 전공의 등의 명단을 확보해 모두 자택 대기 조치했다.

또 이날 오전 병원장 주재로 긴급대책 회의를 열어 수술실과 응급실 운영을 잠정 중단하고, 외과 병동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하기로 결정했다.

경기도 감염병지원단 역학조사관이 용인세브란스병원에 파견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