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판 뉴딜에 100조 투입...'데이터 산업·비대면 의료' 확대

신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5 11:50: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세부 내용 확정해 이달 중순께 발표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신지훈 기자] 정부가 한국판 뉴딜에 앞으로 5년간 100조원 이상을 투입한다. 


데이터 산업과 비대면 의료를 확대하고 공공시설을 환경친화적으로 바꾸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76조원 규모로 제시됐던 한국판 뉴딜을 100조원 이상으로 늘리고 세부 내용을 확정해 이번 달 중순께 발표한다.

한국판 뉴딜은 데이터·인공지능(AI) 생태계를 키우고 비대면 의료·교육을 육성하는 디지털 뉴딜과 공공시설을 친환경적으로 바꾸는 그린뉴딜로 나뉜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 분야에서는 데이터 산업을 육성하는 데 방점을 찍을 계획이다.

정부는 데이터를 기업들이 여러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15개 분야에서 빅데이터 플랫폼을 만들고 14만개의 공공데이터를 순차적으로 개방한다.

전국 모든 초·중·고등학교 교실에 와이파이를 구축해 디지털 기반 교육 인프라를 보완한다. 또 AI 핵심 인재도 양성한다.

더불어 정부는 환자가 의사를 직접 만나지 않고도 처방 받을 수 있는 비대면 의료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2월 말부터 한시적으로 전화상담과 처방이 가능하도록 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거치며 효과가 나타난 만큼 이를 키운다는 방침이다.

화상 진료 인프라를 구축해 의사가 영상을 보며 처방할 수 있도록 하는 원격진료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상급병원에 환자가 쏠릴 수 있다는 지적과 의료 영리화 논란이 있어 정부는 각계 의견을 듣고 사회적 합의를 거치는 등 중장기적인 과제로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사회간접자본 관리 체계의 선진화를 위해 재정을 투자해 교통과 수자원 분야 디지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도시와 산업단지에 스마트 물류 체계도 만든다.

기후변화를 대비하기 위한 그린뉴딜 대책도 나온다.

정부는 에너지를 많이 쓰는 노후 어린이집과 보건소, 의료기관, 공공 임대주택을 에너지 효율이 높게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기업 100곳을 선정해 2022년까지 연구개발부터 사업화 작업까지 지원하는 방안도 포함된다.

태양광·풍력·수소 등 3대 신재생에너지 기반을 만들기 위해 정부는 융자를 제공하고 건물, 주택, 농촌에 태양광 발전 시설도 설치한다.

한편 정부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나 프리랜서들이 고용보험 가입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고용 안전망 강화 대책도 함께 내놨다. 대리운전 기사와 보험설계사, 방문판매원 등이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법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