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10년 내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11:44: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10년 안에 직원 50%가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등은 21일(현지시각) 저커버그가 직원들과의 주간 화상 대화에서 향후 10년에 걸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분산형 업무 방식, 즉 재택근무를 중심으로 회사의 운영 방식을 영구적으로 재조정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 S7 공개행사에 깜짝 등장한 페이스북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저커버그 CEO는 초기에는 고위 엔지니어들에게만 원격근무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각지의 기존 직원 중 업무성과 평가가 높은 사람만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다.

신입사원의 경우 미국부터 원격근무를 시행해 팀장의 승인이 있을 경우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시간이 흐른 뒤에는 엔지니어가 아닌 직원들로도 재택근무를 확대할 예정이다.

저커버그 CEO는 이를 통해 10년 내에 페이스북 직원의 절반이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전체 직원은 4만5000여명에 달한다.

저커버그 CEO는 그러나 이런 변화가 점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격근무로의 전환에는 사무실에서 이뤄지는 대면 교류의 상실을 벌충할 새로운 기술과 수단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다만 그는 페이스북이 사람들을 연결하는 기술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이런 도전에 잘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저커버그 CEO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불러온 갑작스러운 규제 속에서도 계속 일할 수 있는 페이스북의 역량이 원격근무 모델에 대한 자신감을 줬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부터 더 많은 원격근무에 대해 생각해왔다며 "일상적인 업무의 생산성을 놓고 보면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페이스북 내부 설문조사에서도 재택근무 옵션이 직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다고 덧붙였다. 저커버그 CEO는 직원들이 여러 곳에 분산돼 있는 것의 장점에 대해 인구학적·이념적인 다양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