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사회복지시설 15개소에 ‘스마트 발열 체크기’ 지원

강성규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6 13:27: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오산시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모금한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활용해 지역 내 다중이용 사회복지시설 15개소에 ‘스마트 발열 체크기기’17대를 지원했다고 6일 발혔다.

이번 지원은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 완화에 따라 속속 재개관한 사회복지시설의 코로나19 방역강화를 위해 실시됐다.

시는 수요조사를 거쳐 각 시설의 상황에 적합한‘음성경보 비접촉식 스마트 온도계’, ‘일체형 발열체크 및 QR코드 출입인식기’등 2종류의 스마트 발열 체크기를 도입했다.

스마트 발열 체크기는 자동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여부를 확인해 발열증상과 마스크 미착용 시 음성으로 알려준다.

또한, 출입자의 얼굴과 체온을 자동 저장하는 안면인식 기능과 QR코드 인식기능도 갖춰져 있어 사회복지시설 출입자 방역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강대봉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장은 “스마트 발열 체크기 도입으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방역업무 부담은 줄고 출입자에 대한 방역은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발열체크기를 잘 활용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복지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오산시 지정기탁금으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지원해 오산시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사업을 수행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규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