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독일, 코로나 2차 대유행에 11월 전국 봉쇄 초강수

이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9 14:04: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마크롱 "2차 유행 1차 유행보다 치명적…프랑스인 모두 지킬 것"
▲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 정상회의에서 마스크를 쓴 채 대화하는 프랑스(왼쪽)와 독일(오른쪽) 정상 (사진=EPA, 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지영 기자] 프랑스와 독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으로 봉쇄를 선택했다. 

 

28일(현지사간) AP 등 외신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2차 전국 봉쇄라는 초강수를 뒀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는 2차 유행에 압도당하고 있다"면서 "1차 유행보다 훨씬 치명적일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프랑스인 모두를 지키는 것이 나의 책임이다"면서 2차 전국 봉쇄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봉쇄 조치에 따라 프랑스는 30일(현지시간)부터 식당과 술집 등의 비필수 사업장이 전부 문을 닫게 된다. 

 

다만 공장과 농장 등의 운영은 보건 수칙 준수를 전제로 허용한다. 대학을 제외한 각급 학교도 문을 열기로 해 지난 3∼5월 1차 봉쇄 때보다는 강도가 조금 낮은 편이다.

 

프랑스는 코로나19 사태 초반이었던 지난 3월 중순부터 수주 동안 전국 봉쇄를 취했다. 5월부터 봉쇄가 풀리면서 코로나 재확산이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 25일(현지시간)에는 하루 동안에만 5만명 넘는 확진자가 보고됐다.


독일 또한 내달 2일부터 한달간 부분 봉쇄에 들어간다. 이에따라 음식점·주점 등의 요식업종과 영화관·공연장 등 여가 시설의 문을 닫는다.

포장음식 판매만 허용된다. 영화관이나 수영장 등도 폐쇄된다. 공공장소에서 만남은 총 10명을 넘지 않는 선에서 2가구끼리만 허용된다. 필수적인 여행이 아니라면 이동을 자제해야 한다. 

 

가능한 재택 근무를 해야 하며 대규모 행사도 불가다. 다만 학교와 유치원은 운영을 계속한다. 상점들도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영업이 가능하다.

 

앞서 독일은 코로나19 초반이었던 3월과 4월에 비필수 업종들에 대해 전면적인 봉쇄 조치를 취한바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면서 "국가적 보건 긴급상황을 피하기 위해 지금 봉쇄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메르켈 총리는 재봉쇄로 타격을 입는 업체들에게 경제적 지원을 약속했다. 이에 직원 50명 이하의 기업과 자영업자들은 소득의 75%를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글로벌 통계웹 월드오미터 기준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9만8695명이고 누적 사망자는 3만5541명이다. 독일의 경우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7만7203명, 사망자는 1만347명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지영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