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장 코로나19 실태 점검

최종만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1 13:0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거주시설 127곳, 외국인근로자 442명 대상
[아시아타임즈=최종만 기자] 인천 부평구가 오는 29일까지 외국인근로자를 1인 이상 고용한 사업장과 거주시설 127곳에 외국인근로자 44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실태점검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구에는 청천농장, 부평산업단지, 주안산업단지 등에 외국인근로자 고용업체가 밀집·분포돼 있다.

점검반은 코로나19 유증상자 발생 시 조치사항과 기숙사, 구내식당, 휴게실 관리상태, 소독 위생 청결상태 등을 둘러 볼 방침이다.

특히 현장점검 시 준수사항을 안내하고 점검결과에 따라 오염소지가 있는 시설물은 방역소독을 권고 및 지원해 격리수칙 위반대상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또 방역수칙 미 준수 사업장에 대해서는 교육 등의 후속조치도 진행하게 된다.

차준택 구청장은 “관심이 필요한 외국인 근로자와 체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실태점검을 실시해 지역 확산을 적극 방지할 것”이라며 “방역에 놓치는 부분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